[이성계 여진족설]로는 절대로 깨지 못할 팩트 고려 역사 이야기

일전에 위화도 회군 1년 전에 작성된 이색의 <이자춘 신도비>를 근거로

[이성계 여진족설]을 주장하시는 분은 [이성계가 여진족이 절대 아닌 이유]를 논파하기가 불가능하다는 글을 쓴 적이 있었는데요.


위화도 회군 전 이성계 가문내역이 쓰인 신도비

이성계 여진족설은 이색의 글을 논파해야만 합니다.(실상 불가능)


혹 이렇게 주장하시는 분도 계시는 것 같습니다.


<위화도 회군 전이라도 친한 사이니까 족보 따위는 조작 가능한거 아냐?>


뭐 그렇다고 치자고요.

하지만 딱 하나 절대 논파하지 못할 팩트가 신도비에 존재합니다.


<이색의 이자춘 신도비 中>

공의 이름은 자춘(子春)이며, 자(字)도 자춘이다. 이(齒)를 갈만한 나이에 범상한 아이들과는 다른 바가 있었다. 

차츰 자라면서 말타기와 활쏘기를 잘하여, 아버지의 벼슬을 계승하자 사졸(士卒)들이 즐겨 따랐다. 

지정(至正) 을미년(공민왕 4, 1355) 선왕(先王)을 뵈었더니, 

선왕은 “그대의 조부와 아버지가 몸은 비록 외국에 있었으나, 마음은 우리 고려의 왕실에 있었다. 

나의 할아버지와 아버지께서 실로 총애하고 칭찬하셨다. 이제 그대가 너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욕되게 함이 없으니, 

내 장차 너를 옥(玉)같은 사람으로 만들 것이다” 하였다.


고려사절요 공민왕 1355년 12월 기사中

○ 우리 환조(桓祖 이자춘(李子春))가 쌍성(雙城) 지방의 천호(千戶)로서 왕을 뵈었더니, 왕이 이르기를, 

“네 할아버지와 네 아버지는 몸은 비록 원 나라에 귀화하였으나 그들의 마음이 우리 왕실에 있었기 때문에 

우리 고조(祖考)께서도 총애하고 가상하게 여겼다. 

이제 너는 할아버지, 아버지를 욕되게 함이 없을지어다. 그러면 내가 장차 그대를 잘 성취시켜 주리라." 하였다. 


○我桓祖,以雙城等處千戶,來見,王曰,乃祖乃父,身雖在外,乃心王室,我祖考,實寵嘉之

○우리의 환조가 쌍성 등처의 천호로써 알현하여 오니 왕이 말하길

  그대의 조부와 그대의 부친은 몸은 비록 밖에 있으나 

  이에 마음은 왕실에 있으니 나의 조고(조부)가 실로 총애하고 칭찬하였다.



생각을 해보세요. 아무리 조정의 대신들로 친한 사이라 해도, 하물며 이성계가 아직 정권을 잡지도 못한 시기에

자칭 유학자라는 이색이 감히 선왕, 즉 공민왕이 언급한 말을 조작할 수 있는 게 가능한 사회인가요?


만약에 신도비가 위화도 회군 이후에 작성되었다고 가정해 보자고요.

그렇다 하더라도 이색이 왕조국가에서 전왕의 말을 조작해서 이성계 족보를 조작했겠어요?

1도 가능하지 않습니다.


덧글

  • 함부르거 2020/02/12 10:17 #

    그 시대 귀족들이 얼마나 혈통을 따지는지 알면 이성계 여진족설 같은 허무맹랑한 소리 하기 힘들죠. 생판 모르는 남의 족보도 달달 외우고 다니던 사람들인데 여진족 비슷한 게 끼어라도 있었다면 말이 안 나올 수가 없고 기록이 안 될 수가 없습니다. 조상 관련해선 오늘날보다 훨씬 치밀하고 엄격하던 게 고대, 중세 사람들인데요.
  • 김대중협정 개정 2020/02/13 18:38 #

    황당한 주장은 반박할 필요가 없죠.
    그런데 풀리지 않는 의문은 이씨왕조는 왜 자신들이 나온 전라도에 대해 편견을 가지고 있었을까요?

    1440 조선왕조실록 세종 22년
    全羅道山水背注人心至險 然不可以人心之險惡强加鞭扑也
    전라도는 산수가 배치하여 쏠리고 인심이 지극히 험하나, 인심이 험악하다고 해서 억지로 편복을 가할 수는 없는 것이다.
    http://qindex.info/i.php?h=27411#27411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