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무친정록 칭기스 가한 16부-야호령에서 금 정예병을 몰살시키다 성무친정록 칭기스 가한 번역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오늘은 13세기에 원나라에서 편찬된 것으로 추정되는 원태조 칭기스칸의 일대기를 기록한 

성무친정록을 틈틈이 번역해 볼까 합니다.


1부-13쿠리엔, 자무카 치노스(늑대)를 삶다!

2부-타이치오트를 배반한 주리야트가 멸망하다!

3부-원수 타타르를 멸하고 보르지긴 적통 주르킨을 섬멸하다!

4부-의부 왕 가한의 세력을 회복시키다!

5부-변심한 왕 가한에게 4장군을 보내 구원하다!

6부-왕 가한 동생 자아감보에게 침을 뱉고 모욕하다!

7부-자무카를 추대한 부족 연맹군을 격파하다!

8부-쿠이텐 대승 후 혼사 문제로 왕 가한과 틀어지다!

9부-칼라지트 전투!

10부-배신한 왕 가한을 꾸짖다!

11부-나를 배신한 일족들이여! 땅을 다른 씨족에게 뺏기지 말라!

12부-발주나 맹약

13부-제지르 운두르를 기습하여 왕 가한을 멸하다!

14부-남부 나이만 타양 가한을 멸하다!

15부-초원통일, 서하 침공, 위그루가 복속하다.


원사 칭기스 카안

만주어 원사 칭기스 한

신원사 칭기스 칸

성무친정록 칭기스 가한

만주어 몽고원류 칭기스 카간

원조비사 칭기스 칸

신원사 본기 서기


만주어 요나라 태조 아보오지

만주어 금나라 태조 아구다

만주어 청나라 태조 누르가치


원문 출처 : https://ctext.org/wiki.pl?if=gb&chapter=734266

-------------------------------------------------------------------------

庚午夏,上避暑龍庭。

秋,復徵西夏,入孛王廟。

其主失都兒忽出降,獻女為好。

辛未春,上居怯綠連河。

時西域哈剌魯部主阿昔蘭可汗,因忽必來那顏見上。

亦都護亦來朝,奏曰:

「陛下若恩顧臣,使遠者悉聞,近者悉見,輟袞衣之余縷,摘金帶之星裝,誠願在陛下四子之亞,竭其力也。」

上說其言,使尚公主,仍敘弟五子。

遣將脫忽察兒率騎二千,出哨西邊戎。

秋,上始誓眾南征,克大水濼。

又拔烏沙堡及昌桓撫等州,大太子術赤、二太子察合臺、三太子窩闊臺破雲內、東勝、武、宣、寧、豐、靖等州。

金人懼,棄西京。

又遣哲別率兵取東京。

哲別知其中堅,以眾壓城,即引退五百里。

金人謂我軍已還,不復設備。

哲別戒軍中一騎牽一馬,一晝夜馳還,急攻,大掠之以歸。

上之將發撫州也,金人以招討九斤、監軍萬奴等領大軍設備於野狐嶺,又以參政胡沙率軍為後繼,契丹軍師謂九斤曰:

「聞彼新破撫州,以所獲物分賜軍中,馬牧於野,出不虞之際,宜速騎以掩之。」

九斤曰:

「此危道也。

  不若馬步俱進,為計萬全。」

上聞金兵至,進拒獾兒觜。

九斤命麾下明安曰:

「汝嘗使北方,素識太祖皇帝。

  其往臨陣問以舉兵之由,金國何怨於君,而有此舉?

  若不然,即詬之。」

明安來,如所教,俄策馬來降。

上命麾下縛之曰:

「俟吾戰畢問之也。」

遂與九斤戰,大敗之,其人馬蹂躪死者不可勝計。

因勝彼,復破胡沙於會合堡,金人精銳盡沒於此。

上歸詰明安曰:

「我與汝無隙,何對眾相辱?」

對曰:

「臣素有歸志,恐其難見,故因如所教。

  不爾,何由瞻望天顏。」

上善其言,命釋之。

壬申,破宣德府,至德興府,失利引卻。

四太子也可那顏、赤渠駙馬率兵盡克德興境內諸堡而還。

後金人復收之。

경오년(庚午/1210년) 하(夏)에, 상(上)이 용정(龍庭)으로 피서(避暑)하였다.

추(秋)에, 다시 서하(西夏)를 징(徵)하여, 패왕묘(孛王廟)에 입(入)하였다.

그 주(主) 실도아홀(失都兒忽)이 출항(出降)하였고, 헌녀(獻女)하여 호(好)로 삼았다.

신미년(辛未/1211년) 춘(春)에, 상(上)이 겁록렬하(怯綠連河)에 거(居)하였다.

이때 서역(西域) 합랄로부주(哈剌魯部主) 아석란가한(阿昔蘭可汗)이 홀필래(忽必來) 나안(那顏)으로 인(因)하여 

현상(見上)하였다.

역도호(亦都護) 역시(亦) 내조(來朝)하였고, 주(奏)하여 말하길

「폐하(陛下)께옵서 만약(若) 신(臣)을 은고(恩顧/은혜로 보살펴 줌)하신다면, 

  원자(遠者)로 하여금 실문(悉聞)하게 하고, 근자(近者)로 하여금 실현(悉見)하게 할 것이며,

  곤의(袞衣/곤룡포)의 여루(余縷/남은 실)를 철(輟/꿰맴)하고, 금대(金帶)의 성장(星裝)을 적(摘)하여,

  참으로 원(願)컨대 폐하(陛下)께옵서 사자(四子)의 아(亞)로 재(在)한다면, 그 역(力)을 갈(竭)하겠나이다!」

상(上)이 그 언(言)을 설(說)하고, 공주(公主)에게 상(尚/장가듦)하게 하였고, 이에 제(弟) 5자(子)로 서(敘/베풂)하였다.

장수(將) 탈홀찰아(脫忽察兒)에게 2천(千)을 솔기(率騎)하여 견(遣)하였고, 

서변(西邊)의 융(戎)을 출초(出哨/나가서 망봄)하게 하였다.

추(秋)에, 상(上)이 비로소 남정(南征)을 서중(誓眾)하였고, 대수락(大水濼)을 극(克)하였다.

또 오사보(烏沙堡)와 더불어 창주(昌), 환주(桓), 무주(撫) 등(等)의 주(州)를 발(拔)하였고,

대태자(大太子) 술적(術赤), 이태자(二太子) 찰합대(察合臺), 삼태자(三太子) 와할대(窩闊臺)는 

운내주(雲內), 동승주(東勝), 무주(武), 선주(宣), 영주(寧), 풍주(豐), 정주(靖) 등(等)의 주(州)를 파(破)하였다.

금인(金人)이 구(懼)하여, 서경(西京)을 기(棄)하였다.

또 철별(哲別)을 견(遣)하여 솔병(率兵)하고 동경(東京)을 취(取)하게 하였다.

철별(哲別)이 그 중견(中堅)을 지(知)하니, 중(眾)으로써 압성(壓城/성을 무너뜨림)하였고, 

즉(即) 500리(里)를 인퇴(引退)하였다.

금인(金人)이 아군(我軍)이 이미(已) 환(還)하였다 위(謂)하고는, 다시 설비(設備)하지 않았다.

철별(哲別)이 군중(軍中)의 1기(騎)에게 1마(馬)를 견(牽/이끎)하라 계(戒/분부함)하였고,

1 주야(晝夜)로 치환(馳還)하여, 급공(急攻)하고는 대략지(大掠之)하여 이귀(以歸)하였다.

상(上)이 장차(將) 무주(撫州)를 발(發)하려 하였는데, 금인(金人)이 초토(招討) 흘석렬구근(九斤)과 감군(監軍) 

포선만노(萬奴) 등(等)으로써 대군(大軍)을 영(領)하여 야호령(野狐嶺)에서 설비(設備)하게 하였고,

또 참정(參政) 호사(胡沙)로써 솔군(率軍)하여 후계(後繼)하게 하였고,

글단(契丹)의 군사(軍師)가 구근(九斤)에게 위(謂)하여 말하길

「문(聞)하니 저쪽이 무주(撫州)를 신파(新破)하였고, 소획물(所獲物)로써 군중(軍中)에 분사(分賜)하고,

  마(馬)는 야(野)에 목(牧)한다 하니, 불우(不虞/헤아리지 못함)의 제(際/즈음)에 출(出)하여,

  마땅히 속기(速騎)하면 이로써 엄지(掩之)하리다!」

구근(九斤)이 말하길

「이는 급도(危道/위급한 길)이다!

  마보(馬步)가 구진(俱進)하여 만전(萬全)을 위계(為計)함만 못하느니!」

상(上)이 금병(金兵)의 지(至)를 문(聞)하였고, 진(進)하여 환아자(獾兒觜)를 거(拒)하였다.

구근(九斤)이 휘하(麾下) 명안(明安)에게 명(命)하여 말하길

「네가 일찍이 북방(北方)에 사(使)하여, 태조황제(太祖皇帝)를 소식(素識/구면)하였다.

  그에 왕(往)하고 임진(臨陣)하여 이로써 거병(舉兵)의 유(由)를 문(問)하며,

  금국(金國)이 군(君)에게 무슨 원(怨)이 있어, 이와 같은 거(舉)가 있는가? 하라!

  만약(若) 불연(不然)한다면, 즉(即) 구지(詬之/꾸짖음)하라!」

명안(明安)이 래(來)하여, 소교(所教)과 같았는데, 갑자기 책마(策馬/말을 채찍질함)하고 내항(來降)하였다.

상(上)이 휘하(麾下)에 명(命)하여 박지(縛之)하고는 말하길

「내가 전필(戰畢)을 사(俟)하여 문지(問之)하겠노라!」

마침내 구근(九斤)과 더불어 전(戰)하여, 대패지(大敗之)하였고,

그 인마(人馬)로 유린(蹂躪)된 사자(死者)가 승계(勝計)를 불가(不可)하였다.

승피(勝彼)함으로 인(因)하여, 호사(胡沙)를 회합보(會合堡)에서 복파(復破)하였고, 

금인(金人)의 정예(精銳)가 이에 진몰(盡沒)하였다.

상(上)이 귀(歸)하여 명안(明安)을 힐(詰)하며 말하길

「내가 너와 더불어 무극(無隙)하였는데, 어찌 대중(對眾/무리를 맞주함)하고 상욕(相辱)하였는가?」

대(對)하여 말하길

「신(臣)이 본디 귀지(歸志)가 있었으나, 그 난견(難見)을 공(恐)하였고, 

  이런 연고(故)로 인(因)하여 소교(所教)와 같았습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무슨 연유(由)로 천안(天顏/천자의 용안)을 첨망(瞻望/멀리서 우러러봄)하오리까?

상(上)이 그 언(言)을 선(善)하였고, 명(命)하여 석지(釋之)하였다.

임신년(壬申/1212년)에, 선덕부(宣德府)를 파(破)하였고, 덕흥부(德興府)에 지(至)하여, 실리(失利)하니 인각(引卻)하였다.

사태자(四太子), 야가나안(也可那顏)과 적거부마(赤渠駙馬)가 솔병(率兵)하여 덕흥(德興) 경내(境內)의 제보(諸堡)를 

진극(盡克)하고는 환(還)하였다.

후(後)에 금인(金人)이 다시 수지(收之)하였다.



1210년 여름에 상이 용정으로 피서하였다.

가을에 다시 서하(카신/탕구트)를 정벌하였고 패왕묘에 들어갔다.

그 주인 보르칸(실도아홀)이 출성하여 항복하였고 딸을 바치고 우호로 삼았다.

1211년 봄에 상이 켈루렌(겁록렬) 강에서 거주하였다.

이때 서역 카를룩(합랄로) 부족 주인 아르슬란 칸(아석란 가한)이 쿠빌라이 노얀(홀필래 나안)으로 인하여 상을 알현하였다.

이디쿠트(역도호) 또한 내조하였고 상주하여 말하길

「폐하께옵서 만약 신을 은혜로 보살펴 주신다면 멀리 있는 자로 하여금 모조리 듣게 하고, 가까이 있는 자로 하여금 모조리 

  알현하게 할 것이며 곤룡포의 남은 실을 꿰매듯이, 금 허리띠의 치장을 들추어내듯이

  참으로 원컨대 폐하께옵서 네 번째 아들로 삼아 주신다면 그 힘을 다하겠나이다.!」

상이 그 말을 깨닫고는 공주에게 장가들게 하였고 이에 다섯 번째 아들로 베풀었다.

장수 토쿠차르(탈홀찰아)에게 2천기를 인솔하여 보내 서쪽 변경의 오랑캐를 망보게 하였다.

가을에 상이 비로소 남정(금나라 정벌)을 무리에게 맹세하였고 대수락을 함락하였다.

또 오사보와 더불어 창주, 환주, 무주 등의 주를 함락하였고 대태자 주치(술적), 이태자 차카타이(찰합대), 

삼태자 우구데이(와할대)는 운내주, 동승주, 무주, 선주, 영주, 풍주, 정주 등의 주를 깨트렸다.

금나라 사람이 두려워하여 서경을 버렸다.

또 제베(철별)를 보내 군을 인솔하고 동경(요양)을 취하게 하였다.

제베가 그 성이 견고한 것을 알아차리고 무리에게 군영을 허물게 하고는 즉시 500리를 퇴각하였다.

금나라 군이 아군이 이미 돌아갔다 일컫고는 다시 방비하지 않았다.

제베가 군중에 1기마다 말 1마리를 이끌라 분부하였고 하루 낮밤을 치달려 돌아와 급히 공격하여 크게 약탈하고 돌아갔다.

상이 장차 무주를 출발하려는데 금이 초토 흘석렬구근(기우깅)과 감군 포선만노(와누/호카노) 등으로써 

대군을 거느리고 야호령(후네겐 다반)에서 방비하게 하였고, 또 참정 호사(쿠사)로써 군을 인솔하여 후위로 이르게 하였는데 

거란의 군사가 흑설렬구근에게 일컬어 말하길

「듣자 하니 저쪽이 무주를 새롭게 깨트리고 약탈품을 군중에 나누어 주었으며,

  말은 들에 방목한다 하니 헤아리지 못할 즈음에 출병하여 마땅히 빠른 기병으로 하여금 기습하겠습니다!」

흑설렬구근이 말하길

「이는 위험한 방법이다! 보기병이 함께 전진하여 만전을 헤아리는 것만 못하느니!」

상이 금군이 이른 것을 듣고는 진군하여 환아자를 막았다.

흑설렬구근이 휘하 명안(밍안)에게 명을 내려 말하길

「네가 일찍이 북방에 사신으로 갔으니 테무진(태조황제)과 구면이다.

  그에게 가서 그 진영에 당도하면 거병한 이유를 묻고 금나라가 군(君)에게 무슨 원한을 지었다고 이와 같이 거병하였는가? 

  하라!

  만약 그렇지 않다면 즉시 꾸짖도록 하라!」

명안이 와서 지시한 대로 하였고 갑자기 말을 채찍질하여 와서 투항하였다.

상이 휘하에 명을 내려 포박하게 하고는 말하길

「내가 전투가 끝난 뒤를 기다려 묻겠노라!」

마침내 흑설렬구근과 더불어 싸워 대파하였고 그 인마로 유린된 죽은 자를 헤아리기가 불가하였다.

저쪽에 승전함으로 인하여 호사를 회합보에서 다시 격파하니 금나라의 정예군이 이에 모조리 죽었다.

상이 돌아와 명안에게 꾸짖으며 말하길

「내가 너와 더불어 틈이 없었는데 어찌 무리를 마주하고 서로 모욕하였는가?」

대답하여 말하길

「신이 본디 귀부할 뜻이 있었으나 그 알현이 어려울까 두려웠고 이런 연고로 인하여 (흑설렬구근)이 지시한 대로 하였나이다.

  그렇지 않았다면 어떤 경유로 천자의 용안을 우러러 뵈오리까?」

상이 그 말을 좋다 하였고 명을 내려 풀어주게 하였다.

1212년에 선덕부를 깨트렸고 덕흥부에 이르러 불리하니 퇴각하였다.

사태자 예케 노얀(야가 나안/톨루이), 치쿠 쿠레겐(적거 부마/추구/치구)이 군을 인솔하여 덕흥 경내의 여러 보를 모조리 

함락하고는 돌아왔다.

후에 금나라가 다시 수복하였다.


요약.

1210년 칭기스 가한은 다시 서하를 침공한다.

서하 7대 황제 이안전은 딸을 바치고 화친을 청한다.

1211년 서역 카를룩 왕 아르슬란 칸과 위그루 이디쿠트가 내조하여 귀부한다.

칭기스 가한은 이디쿠트에게 공주를 주고 5번째 아들로 삼는다.

1211년 칭기스 가한은 다시 금을 공격한다.

칭기스 가한 자신은 오사보, 창주, 환주, 무주

주치+차카타이+우구데이는 운내주, 동승주, 무주, 선주, 영주, 풍주, 정주

제베는 요양를 함락한다.

칭기스 가한은 무주 야호령에서 금 최정예를 이끈 흑설렬구근을 격파한다.

다시 칭기스 가한은 선덕부를 함락하고 퇴각한다.


-17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