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고원류/황금사 칭기스칸 고려 女色 조작 확인했습니다. 테무진 이야기

몽고원류와 황금사에는 칭기스칸 테무진이 1192년 고려를 정벌하자

고려왕이 겁을 먹고 다이르 우순의 딸 호란을 테무진에게 바쳤고,

테무진이 여색에 빠져 꽃무늬 호랑이 가죽 집에서 3년간 살다가

본국의 부르테가 송골매가 말똥가리 둥지를 파괴하고 알을 낳았다며

은연중에 빨리 돌아오라 말하는 대목이 있습니다.


칭기스칸은 진정 고려에서 여색에 빠져 3년을 살았나?


만주어 몽고원류 1192년 기사中

검은색 쥐해(1192년) 31세에 해 뜨는 쪽의 우너건 강의 저쪽에 출병하러 가서

우너건 강물이 넘칠 적에 주인(터무진)은 강의 이쪽에 주둔하고 사신을 보내서

   <나에게 세금 바쳐라! 바치지 않게 되면 정벌한다!>

하였다.

고려의 차간 한 겁먹고 고려 머르거트 다이르 우순 이름의 사람의 

호란 고와 이름의 딸아이, 호랑이 가죽으로 씌운 포, 부가스 고려 2 오톸의 사람들을 건장하게 따르게 하며 주었다.

그와 같이 되어서 차간 한의 3지역의 고려를 거두며 취하고

그곳에 3년 머문 까닭에 부르더 하툰이 보러가게 하며 아르가순 호르치를 보냈었다.


황금사 中(김장구 역주)

성군께서 해가 뜨는 동쪽 솔롱가 나라로 출정하여 나아갈 때,

(중략)

"조세를 바치라고 왔느니라" 솔롱고드의 카안에게 말했다.

군주의 그 말씀에 솔롱고드의 보카 차간 카안은 자신의 콜란이라는 이름의 딸을 중궁으로 바치고,

호피를 두른 게르와 더불어 보카, 솔롱가 두 부락의 백성들을 혼수로 실어가지고 왔다.

(중략)

그때 솔롱가 나라에서 삼 년을 머물러 계셨다.


아 정말 뜬금없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요.

각종 사서를 번역하다 보니까 마침내 이 대목이 짜집기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0-


우선 연도는 1192년이 아니라 1204년이고요.

해 뜨는 쪽, 즉 동쪽이 아니라 서쪽이고요.

고려(솔호/솔롱고)가 아니라 나이만이고요.

차간 한은 타이양 칸이고요.

머르거트 다이르 우순은 우와즈 메르키트 다이르 우순이며

호란은 다이르 우순의 딸 콜란(쿨란)이었습니다.


성무친정록 1204년 기사中

이에 두르벤, 타타르, 카타킨, 살지우트의 여러 부족 또한 항복하여 왔다.

겨울에 톡토아를 다시 정벌하여 카라 달 강의 발원지 타르 무렌의 땅에 이르렀고

우와즈 메르키트 부족장 다이르 우순이 상에게 딸 콜란 카톤을 헌납하였고

무리를 인솔하여 항복하여 왔다.


원사 1204년 기사中

이에 두르벤, 타타르, 카타킨, 살지우트 4 부족 또한 항복하여 왔다.

얼마 안 있어 메르키트를 다시 정벌하였고 그 추장 톡토아는 타양 카간의 형 부이룩 카간에게 달아났다.

그 족속 다이르 우순은 딸을 헌납하고 맞이하여 항복하였는데, 얼마 있다가 다시 배반하여 가버렸다.


몽골비사 中 (유원수 역주)

그렇게 메르키드 사람들이 약탈당하고 있을 때 호아스 메르키드의 다이르 오손이

딸 콜란 카돈을 칭기스 카한에게 보이겠다며

(중략)

콜란 카톤은

(중략)

카한이 허락하신다면 하늘의 점지에 따라 부모가 낳아 주신 제 살을 조사하셨으면

(중략)

칭기스 카한이 콜란 카돈의 말을 옳게 여겨 그날로 주의 깊게 조사하니

콜란 카돈이 아뢴 바와 같아 칭기스 카한이 콜란 카돈에게 은혜를 베풀어 총애했다.



라시드 앗 딘의 집사 中 (김호동 역주)

도중에 그는 먼저 메르키트에 속하는 한 종족을 우와즈 메르키트라 불렀고

그들의 수령은 다이르 우순이었다.

(중략)

다이르 우순은 자신의 딸 쿨란 카툰을 데리고 칭기스 칸의 어전으로 와서 배알했다.


즉 몽고원류를 집필한 사강 세첸은 기존 사료에다 불교의 기원을 짬뽕시켰고, 각종 오류를 양산하게 되었습니다.

내용이야 칭기스칸의 일대기만을 살펴보면 

황금사나 몽고원류나 거의 봐줄 게 없다는 게 길공구의 생각입니다.

사서로 치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우리나라로 따지면 "삼국유사"정도로 밖에 보이질 않네요.

사서로는 성무친정록과 집사 정도가 칭기스칸 일대기 중에서는 가장 탑으로 보이네요.

편찬 시기나 편찬 자나, 편찬 의도 또한 정사로 쳐도 손색이 없습니다.

물론 근대에 완성된 신원사가 내용면에서는 가장 충실하고요.

몽골비사는 내용은 상세한데 사서라기보다는 이야기책의 형식을 띠고 있고요.



결론 : 몽고원류와 황금사에 나온 

       <테무진 고려 여자에 빠져 3년간 고려에 머물다>는 거짓!!!(짜집기)


~원류 ~유사 를 참고할 경우 생기는 일(feat단군의 유래)


일연 : 불교짱! 고려짱! 단군은 만달라! 기원전 2284년 즉위!

                                            출처따윈 내게 묻지 말길!!! 고기라고!!

                                            뭐 내 책은 스님들 보라고 만든 책이라고! 난 사관이 아니에욧!

사강 세첸 : 우리 보르지긴 사람은 2133년 불교의 성지 인도에서 초원으로 넘어왔음!

                                                  팩트 따윈 개나 줘버려욧! 

                                                  뭐 선조님들이 남긴 게 있어야 말이지ㅎㅎ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