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사 옹칸 열전 8부-케레이트 멸망! 비참한 옹칸의 최후!(연재종료) 테무진 이야기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몇몇 인물들에 대한 열전을 번역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테무진의 의부이자 케레이트 부족의 추장인 옹칸(왕한/토오릴/토그릴)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1부-테무진의 의부가 되어 부르테를 구출하다!

2부-금나라에 의해 왕이 되고 옹칸이라 불리다!

3부-동생 자아감보가 반란을 획책하다!

4부-쿠이텐 전투와 싹트는 배신의 유혹

5부-옹칸의 배신! 칼랄진 엘레트 전투!

6부-테무진이 5가지 큰 은혜를 언급하며 꾸짖다!

7부-배신자여! 옹칸의 마유주나 맘껏 마셔라! 얼마나 마시겠느냐?


<인물 열전>

청사고

왕올당, 왕고, 다이샨, 태조 누르하치, 추옝, 슈르하치, 야르하치 

피옹돈, 호호리, 어이두, 안퍙구후르한푸차 군다이

잉굴다이어르더니 밬시양구리보르진특금마심, 캉카라도르곤도도아지거푸헝

하르졸(해란주)호오거망굴타이아민고이마혼/와산/제극탑합/공아지르가랑두두니칸

송사

한세충이치, 양재흥, 동관[방랍], 채경, 부언경, 곽약사, 반미, 이사사고구송강장방창, 황잠선묘부(유정언)진회

금사

명사

두송 이성량 모문룡

송서

만주팔기씨족통보
 

원문출처 : https://zh.wikisource.org/zh-hant/%E6%96%B0%E5%85%83%E5%8F%B2/%E5%8D%B7118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又告王罕曰:

「請遣阿勒屯阿速黑、忽勒巴爾二人爲使,或一人來。

  昔者戰時木華黎忙納兒失銀鞍轡黑馬,請以歸我。

  桑昆按答當遣必勒格別乞、脫端二人來,或一人,札木合按答、哈赤溫、阿赤黑失侖、阿剌不花帶、阿勒壇、

  火察兒亦各遣二人,否則遣一人。

  使人之來,可在捕魚兒淖爾遇我。

  如我他適,則可在哈拔哈兒哈達兒罕之路尋我。」

使者既致各詞,王罕曰:

「彼言誠有理,惟我子桑昆有以答之。」

桑昆曰:

「彼稱我父爲好殺人之額不幹,詈我爲脫黑脫阿師巫,撒兒塔黑臣之羊銜尾而行。

  今日不能遣使,惟有一戰。

  我勝則並彼,彼勝則並我耳。」

即令必勒克別乞、脫端建旗鳴鼓,秣馬以待。

是年秋,太祖自巴泐渚納誓師,將自斡難河以攻王罕。

哈里兀答兒、察兀兒罕本在哈薩兒左右,太祖使往給王罕,僞言哈薩兒欲降。

王罕信之,遣亦禿兒幹盛血於牛角,往與之盟。

三人行至中途,太祖兵亦至。

哈里兀答兒給亦禿兒幹下馬,執獻太祖。

太祖付哈薩兒殺之。

即日夜兼進,至徹徹兒溫都爾,出不意攻之,盡俘其衆。

王罕方卓金帳,酌馬潼高會,與桑昆率數騎突圍走,僅以身免。

行至中途,王罕曰:

「不應與離之人。

  我自離之。

  今遘此厄,皆我二人之罪也。」

至乃蠻界之捏坤烏孫,爲守界將火力速八赤、騰喀沙兒所殺,送其首於太陽罕。

桑昆亡去。

經亦即納城,入波魯土伯特,日剽掠以自給。

部人逐之,逃於兀丹、乞思閤兒近地曰苦先察兒喀思每,爲哈剌赤部酋克力赤哈剌獲而殺之。

桑昆本以父功,金人授爲本部詳穩官。

語訛爲桑昆。

王罕二子:

長桑昆,次艾忽。

艾忽子薩時哲。

艾忽二女,嫁於皇孫旭烈兀。

薩里哲女,嫁於諸王阿魯渾。

또 왕한(王罕)에게 고(告)하여 말하길

「청(請)컨대 아륵둔아속흑(阿勒屯阿速黑)과 홀륵파이(忽勒巴爾) 2인(人)을 사(使)로 삼아 견(遣)하라!

  혹(或) 1인(人)이 래(來)하라!

  석자(昔者) 전시(戰時)에 목화려(木華黎) 망납아(忙納兒)가 은안비(銀鞍轡/은색 안장과 고삐) 흑마(黑馬)를 실(失)하였으니,

  청(請)컨대 이로써 귀아(歸我)하라!

  상곤(桑昆) 안답(按答)은 마땅히 필륵격별걸(必勒格別乞)과 탈단(脫端) 2인(人)을 견(遣)하여 래(來)하라!

  혹(或) 1인(人)이거나!

  찰목합(札木合) 안답(按答), 합적온(哈赤溫), 아적흑실륜(阿赤黑失侖), 아랄부화대(阿剌不花帶), 아륵단(阿勒壇), 

  화찰아(火察兒)는 역시(亦) 각각(各) 2인(人)을 견(遣)하라!

  부즉(否則) 1인(人)을 견(遣)하라!

  사인(使人)의 래(來)하면 포어아뇨이(捕魚兒淖爾)에 재(在)하여 우아(遇我)함이 가(可)하다!

  만약 내가 타적(他適/다른데로 감)한다면 즉(則) 합발합아합달아한(哈拔哈兒哈達兒罕)의 로(路)에 재(在)하여 

  심아(尋我)함이 가(可)하다!」

사자(使者)가 이윽고 각사(各詞)에 치(致)하였는데, 왕한(王罕)이 말하길

「피언(彼言)이 참으로 유리(有理)하도다!

  오직 아자(我子) 상곤(桑昆)이 이로써 답지(答之)할 것이다!」

상곤(桑昆)이 말하길

「저쪽이 아부(我父)를 칭(稱)하길 호살인(好殺人)의 유(額)라 하지 않았던가?

  탈흑탈아(脫黑脫阿) 사무(師巫/무당)로 삼아, 살아탑흑신(撒兒塔黑臣) 양(羊)을 함미(銜尾/꼬리를 따라감)하여 행(行)한다 

  리아(詈我)하였다.

  금일(今日) 견사(遣使)를 불능(不能)하며, 오직 일전(一戰)이 있을 뿐이다!

  아승(我勝)하면 즉(則) 병피(並彼)할 것이고, 피승(彼勝)하면 즉(則) 병아(並我)할 뿐이다!」

즉(即) 필륵극별걸(必勒克別乞)와 탈단(脫端)으로 하여금 건기(建旗)하고 명고(鳴鼓)하게 하였으며,

말마(秣馬/말에게 꼴을 먹임)하고 이로써 대(待)하게 하였다.

태조(太祖)가 이윽고 견사(遣使)하자, 마침내 부중(部衆)을 솔(率)하여 굉길랍특(宏吉拉特)을 약(掠)하였고

파륵저납(巴泐渚納)에 지(至)하였다.

왕한(王罕) 역시(亦) 객이특고이격아이특(喀爾特庫而格阿而特)의 지(地)에 사장(徙帳)하였다.

답력대알적근(答力臺斡赤斤)과 아륵단자온(阿勒壇者溫), 화찰아별걸(火察兒別乞), 찰목합(札木合), 홀륵파리(忽勒巴里), 

소극해(蘇克該), 탈홀로아(脫忽魯兒), 도해홀랄해(圖海忽剌海), 홀도호특(忽都呼特)이 있어 

왕한(王罕)을 모살(謀殺)하고자 하였다.

사각(事覺)하자, 왕한(王罕)이 먼저 포지(捕之)하였다.

이에 답력대(答力臺) 알적근(斡赤斤), 홀륵파리(忽勒巴里)가 살합이특부(撒哈夷特部), 호진부(呼真部)와 함께 

태조(太祖)에게 구항(俱降)하였다.

아륵단자온(阿勒壇者溫), 화찰아별걸(火察兒別乞), 홀도호특(忽都呼特), 찰목합(札木合)은 내만(乃蠻)으로 분(奔)하였다.

이해 추(秋)에, 태조(太祖)가 파륵저납(巴泐渚納)에서부터 서사(誓師)하였고, 장차(將) 알난하(斡難河)로부터 

이로써 왕한(王罕)을 공(攻)하였다.

합리올답아(哈里兀答兒)와 찰올아한(察兀兒罕)은 본래(本) 합살아(哈薩兒)의 좌우(左右)에 재(在)하였는데,

태조(太祖)가 왕한(王罕)에게 가서 급(給/말을 잘함)하게 하고, 합살아(哈薩兒)가 욕항(欲降)한다 위언(僞言)하게 하였다.

왕한(王罕)이 신지(信之)하였고, 역독아간(亦禿兒幹)을 견(遣)하여 우각(牛角)에 성혈(盛血)하고,

왕(往)하여 맹(盟)을 여지(與之)하였다.

3인(人)이 행(行)하여 중도(中途)에 지(至)하였는데, 태조(太祖)의 병(兵)이 역지(亦至)하였다.

합리올답아(哈里兀答兒)가 역독아간(亦禿兒幹)을 급(給)하여 하마(下馬)하게 하였고, 태조(太祖)에게 집헌(執獻)했다.

태조(太祖)가 합살아(哈薩兒)에게 부(付/맡김)하니 살지(殺之)하였다.

즉시(即) 일야겸진(日夜兼進)하였고, 철철아온도이(徹徹兒溫都爾)에 지(至)하여, 불의(不意)에 출(出)하여 공지(攻之)하였고, 

그 중(衆)을 진부(盡俘)하였다.

왕한(王罕)이 바야흐로 금장(金帳)을 탁(卓/높이 세움)하였고, 마동(馬潼)을 작(酌)하며 고회(高會/성대하게 모임)하였는데,

상곤(桑昆)과 함께 수기(數騎)를 인솔(率)하여 돌위(突圍)하고 주(走)하니, 겨우 이로써 신면(身免)하였다.

행(行)하여 중도(中途)에 지(至)하였는데, 왕한(王罕)이 말하길

「응당(應) 여리(與離)의 인(人)을 내가 스스로 리지(離之)하지 않아,

  지금(今) 이 액(厄/재앙)을 구(遘/만남)하였으니, 모두 우리 2인(人)의 죄(罪)로다!」

내만(乃蠻)의 계(界)인 날곤오손(捏坤烏孫)에 지(至)하였는데, 

수계(守界)하는 장(將) 화력속팔적(火力速八赤)과 등객사아(騰喀沙兒)에게 소살(所殺)하였고,

그 수(首)를 태양한(太陽罕)에게 송(送)하였다.

상곤(桑昆)은 망거(亡去)하였는데, 역즉납성(亦即納城)을 경(經)하여, 파로토백특(波魯土伯特)으로 입(入)하였고,

날마다 표략(剽掠)하여 이로써 자급(自給)하였다.

부인(部人)이 축지(逐之)하니, 올단(兀丹)과 걸사합아(乞思閤兒)의 근지(近地)인 왈(曰) 고선찰아객사매(苦先察兒喀思每)에 

도(逃)하였는데, 합랄적(哈剌赤) 부추(部酋) 극력적합랄(克力赤哈剌)에게 획(獲)하여 살지(殺之)하였다.

상곤(桑昆)은 본래(本) 부공(父功)으로써 금인(金人)이 수(授)하여 본부(本部)의 상온관(詳穩官)으로 삼았는데, 

어와(語訛)하여 상곤(桑昆)이 되었다.

왕한(王罕)의 2자(子)는 장(長)은 상곤(桑昆)이고, 차(次)는 애홀(艾忽)이다.

애홀(艾忽)의 자(子)는 살시철(薩時哲)이다.

애홀(艾忽)의 2녀(女)는, 황손(皇孫) 욱렬올(旭烈兀)에게 가(嫁)하였다.

살리철(薩里哲)의 여(女)는, 제왕(諸王) 아로혼(阿魯渾)에게 가(嫁)하였다.








<영화 By the Will of Genghis Khan 中>


또 옹칸에게 고하여 말하길

「청컨대 알툰 아슉(아륵둔 아속흑)과 쿨 부리(홀륵 파이/투 두엔) 2인을 사신으로 삼아 보내라! 혹은 1인을 보내라!

  지난번 싸울 때에 무칼리 바하두르(목화려 망납아)가 은색 안장과 고삐의 검은색 말을 잃어버렸으니 청컨대 이로써 

  나에게 보내라!

  셍군 안다(상곤 안답/셍굼 안다)은 마땅히 빌게 베키(필륵격 별걸)과 토단(탈단) 2인을 보내 오라! 혹 1인이거나!

  자무카 안다(찰목합 안답), 카치운(합적온/카치온), 아칙 시룬(아적흑 실륜/아칙 시론), 알라 부카(아랄 부화대), 

  알탄(아륵단), 코찰아(화찰아)는 또한 각각 2명을 보내라! 아니라면 즉 1인을 보내라!

  사자가 온다면 부이르 나우르(포어아 뇨이)에 있으니 나를 만날 수 있다.

  만약 내가 다른데로 간다면 즉 카바카 칼타르칸(합발합아 합달아한)의 길에서 나를 찾으면 가하다!」

사자가 이윽고 여러 말을 다하였는데 옹칸이 말하길

「저쪽의 말이 참으로 이치에 맞도다!!

  오직 내 아들 셍군이 이로써 대답해 줄 것이다!」

셍군이 말하길

「저쪽이 내 아버지를 칭하길 살인을 좋아하는 부류라 하지 않았던가?

  나를 매도하길 톡토아(탈흑탈아) 무당으로 부르며, 사르탁(살아탑흑신/사르타올, 호레즘) 양의 꼬리를 따라다닌다 하였다.

  금일 사신을 보낼 수는 없으며 오직 일전만이 있을 뿐이다!

  우리가 승리하면 즉 저쪽을 병합할 것이고, 저쪽이 승리하면 즉 우리를 병합할 뿐이로다!」

즉시 빌게 베키와 토단으로 하여금 군기를 세우고 북을 치게 하였으며 말에게 꼴을 먹이고 이로써 대기하게 하였다.

태조가 이윽고 사신을 보내자 마침내 부족 무리를 인솔하여 옹길라트(굉길랍특)를 약탈하였고 발주나(파륵저납/발조나)에 

이르렀다.

옹칸 또한 키트 쿨카트 엘레트(객이특 고이격 아이특)의 땅에 게르를 옮겼다.

다리타이 옷치긴(답력대 알적근), 알탄 제운(아륵단 자온), 코찰아 베키(화찰아 별걸), 자무카(찰목합), 쿨부리(홀륵파리), 

수게이(소극해), 토그릴(탈홀로아), 타카이 쿠라카이(도해 홀랄해), 쿠투 티무르(홀도호특)이 있어 

모의하여 옹칸을 살해하고자 하였다.

일이 발각되자 옹칸이 먼저 체포하게 하였다.

이에 다리타이 옷치긴, 쿨부리가 사카이트(살합이특) 부족, 눈친(호진) 부족과 함께 태조에게 모두 투항하였다.

알탄 제운, 코차르 베키, 쿠투 티무르, 자무카는 나이만(내만)으로 달아났다.

이해 가을에 태조가 발주나(파륵저납/발조나)에서부터 군에게 맹세하여 이로써 장차 오논강(알난하)으로부터 
옹칸을 공격하겠다 하였다.

칼리우다르(합리올답아/칼리오다르)와 차우르간(찰올아한/차고르칸)은 본래 카사르(합살아)의 좌우에 있었는데

태조가 옹칸에게 가서 말을 잘하여 카사르가 항복하고자 한다 거짓으로 말하게 하였다.

옹칸이 믿었고 이투르겐(역독아간)을 보내 소뿔에 피를 담아 가게하여 맹약을 베풀게하였다.

3인이 가다가 중도(아르갈 게우기)에 이르렀는데 태조의 병력이 또한 이르렀다.

칼리우다르가 이투르겐에게 말하여 말에서 내리게 하였고 사로잡아 태조에게 바쳤다.

태조가 카사르에게 맡겨 죽이게 하였다.

즉시 밤낮을 배로 달려 제지르 운두르(철철아 온도이/제제에르 온도르)에 이르러 불의에 나타나 공격하게 하였고 

그 무리를 모조리 사로잡았다.

옹칸이 바야흐로 황금 게르를 높이 세우고 마유주를 마시며 성대하게 모였었는데 셍군(상곤)과 함께 수기를 인솔하여 포위를 

돌파하고 달아나 겨우 이로서 몸을 피하였다.

가다가 중도에 이르러 옹칸이 말하길

「응당 헤어져야 할 사람을 내가 스스로 헤어지지 못하여 지금 이 재앙을 만났으니 모두 우리 두 사람의 죄로다!」

나이만(내만)의 경계인 네쿤 오손(날곤 오손/네쿤 우순)에 이르렀는데 경계를 지키는 장수 

코리 수바추(화력 속팔적/코리 수베치)와 테틱샬(등객사아/디딕 사칼)이 살해하여 그 머리를 타양칸(태양한)에게 보냈다.

셍군은 도망갔는데 이식 발가순(역즉납성)을 경유하여 부리 티베트(파로 토백특)로 들어갔고 

날마다 약탈하며 이로써 자급하였다.

부족 사람이 쫓아내니 호탄(올단)과 카쉬가르(걸사합아) 인근의 땅인 쿠산 체르케시메(고선 찰아객사매/쿠산 차하르카하)로 

도망갔는데 합랄적 부족 추장 킬리치 카라(극력적 합랄)에게 사로잡혀 살해당했다.

셍군은 본래 아버지의 공으로써 금나라가 제수하여 본 부족의 상온관으로 삼았는데 말이 와전되어 셍군이 되었다.

옹칸의 아들은 둘인데, 장자는 셍군이고, 차자는 아바쿠(애홀)이다.

아바쿠의 아들은 살시철이다.

아바쿠의 두 딸은 황손 훌라구(욱렬올/이리/일 칸국의 초대 칸)에게 시집갔다.

살리철의 딸은 제왕 아르군(아로혼)에게 시집갔다.


*훌라구

 : 1218~1265. 칭기스칸의 막내아들 톨루이와 자아감보의 딸 소르콕타니 베키 사이에서 태어났다.

   동복형들인 몽케와 쿠빌라이는 모두 대칸이 되었고, 훌라구는 일(이리) 칸국의 초대칸이 되었다.


*아르군

 : 1258~1291. 훌라구의 손자, 아바카 카안의 아들, 일칸국의 4대 칸


*자아감보

 : 1203년 제지르 운두르 전투 당시 자아감보는 다른 곳에 있다가 형 옹칸의 패전 소식을 듣고 테무진에게 투항한다.

   테무진은 자아감보의 딸 이바카 베키는 자신의 아내, 베투트미시는 주치의 아내이기에

   자아감보의 투항을 받아들이고 그의 속민을 그대로 인정해 주었다.

   그러나 1204년 나이만 전투시에 자아감보는 다시 배신하여 반란을 일으켰고 

   테무진은 주르체데이를 보내 자아감보를 살해하였다.

   테무진은 아내 이바카 베키를 주르체데이에게 내려주어 아내로 삼게하며 

   주르체데이에게 오르오드 부족 4천호를 다스리라 명한다.

   자아감보의 딸 소르콕타니는 테무진의 막내아들 톨루이의 하툰이 되었으며

   뭉케, 쿠빌라이, 훌라구, 아리크부카를 낳았다.

   뭉케, 쿠빌라이는 대칸이 되었고 훌라구는 일칸, 뭉케 사후 아리크부카는 수도 카라코룸에서 쿠릴타이를 열어 즉위하였으나

   친형 쿠빌라이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자신을 대칸이라 주장하며 양측은 전쟁에 돌입한다.

   즉 자아감보는 4명 칸의 외할아버지가 되었다.


요약.

1203년 가을 와신상담한 테무진은 4600명을 모아 보요르 호수 인근에서 세력을 회복하고 옹칸과 배신한 일족들에게 

사신을 보내 꾸짖는다.

한편 알탄, 코차르, 자무카는 옹칸 살해를 기도하다 실패하고 나이만으로 달아난다.

배신한 테무진의 숙부 다리타이 등은 테무진을 찾아와 투항한다.

옹칸 일당이 분열되고 본거지 오논강 일대가 비게 되자 테무진은 마침내 출병을 결정한다.

테무진은 카사르의 부하 칼리우다르와 차우르간을 옹칸에게 보내 카사르의 거짓 투항을 알린다.

옹칸은 기뻐하며 소뿔에 피를 담아 이투르겐을 카사르에게 보낸다.

테무진은 은밀히 진군하여 오논강 유역에 당도하여 흩어진 부족들을 규합하고 곧이어 사신으로 오는 이투르겐과 조우한다.

테무진은 이투르겐을 카사르에게 보냈고 카사르는 즉각 이투르겐을 죽인다.

칼리우다르 등은 옹칸이 테무진과 보르지긴氏 및 자무카 마저 축축한 후 황금 게르를 세우고 크게 연회를 베풀고 있다고 말한다.

이에 테무진은 전군에 급속 행군을 명하였고 옹칸을 급습한다.

몽골비사에는 옹칸의 친위대인 지르긴 부족의 카닥이 3일 동안 저항했다고 기록되었다.

옹칸과 셍군은 몇 명을 데리고 탈출하였고 옹칸은 나이만 경계에서 나이만 장수에게 살해당했고

셍군은 서역 쿠산으로 도망갔다가 킬리치 카라에게 살해당한다.

이로써 케레이트는 멸망하였고 테무진은 나이만을 제외한 동부 초원을 통일한다.


-끝-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