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사(金史) 1세 시조(始祖) 함보(函普) 국역 금사 번역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금사를 국역코자 합니다.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본기(本紀) 제1(第一) 세기(世紀)


金之先,出靺鞨氏。
靺鞨本號勿吉。
勿吉,古肅慎地也。
元魏時,勿吉有七部:
曰粟末部、曰伯咄部、曰安車骨部、曰拂涅部、曰號室部、曰黑水部、曰白山部。
隋稱靺鞨,而七部並同。
唐初,有黑水靺鞨、粟末靺鞨,其五部無聞。
粟末靺鞨始附高麗,姓大氏。
李績破高麗,粟末靺鞨保東牟山。
後爲渤海,稱王,傳十餘世。
有文字、禮樂、官府、制度。
有五京、十五府、六十二州。
금(金)의 선조(先)는, 말갈씨(靺鞨氏)에서 나왔다. 
말갈(靺鞨)은 본래(本) 물길(勿吉)이라 불렀다.
물길(勿吉)은, 옛날 숙신(肅慎) 땅이다.
원위(元魏/후위後魏) 때, 물길(勿吉)은 7부(部)가 있었다. 
말하길 속말부(粟末部), 말하길 백돌부(伯咄部), 말하길 안차골부(安車骨部), 말하길 불열부(拂涅部), 
말하길 호실부(號室部), 말하길 흑수부(黑水部), 말하길 백산부(白山部)이다.
수(隋)가 말갈(靺鞨)이라 칭(稱)하였는데, 7부는 모두 같다. 
당(唐) 초(初)에, 흑수말갈(黑水靺鞨)과 속말말갈(粟末靺鞨)이 있었는데, 그 5부는 듣지 못 했다.
속말말갈(粟末靺鞨)은 처음에 고려(高麗)에 부(附/붙음, 종속함)하였는데, 성(姓)은 대씨(大氏)다.
이적(李績)이 고려(高麗)를 파(破)하자, 속말말갈(粟末靺鞨)은 동모산(東牟山)을 보존(保)하였다.
후(後)에 발해(渤海)를 위(爲/다스림)하고, 왕(王)을 칭(稱)하였고, 십여세(十餘世)를 전(傳)하였다.
문자(文字)와 예약(禮樂) 및 관부(官府)와 제도(制度)가 있었다.
5경(京)과 15부(府) 및 62주(州)가 있었다.


黑水靺鞨居肅慎地,東瀕海,南接高麗,亦附於高麗。
嘗以兵十五萬衆助高麗拒唐太宗,敗于安市。
開元中,來朝,置黑水府,以部長爲都督、刺史,置長史監之。
賜都督姓李氏,名獻誠,領黑水經略使。
其後渤海盛強,黑水役屬之,朝貢遂絕。
흑수말갈(黑水靺鞨)은 숙신(肅慎)의 땅에 거주(居)하였고, 
동(東)으로는 바다에 빈(瀕/잇닿음)하였고, 남(南)으로는 고려(高麗)와 접(接)하였으며,
역시(亦) 고려(高麗)에 부(附/붙음, 종속함)하였다.
일찍이 병(兵) 15만(萬) 무리가 고려(高麗)를 조(助/도움)하여 
당(唐) 태종(太宗)을 거(拒/막음, 거부함)하였고, 안시(安市)에서 패(敗)하였다.
개원(開元/당 6대 황제 현종의 #2연호) 중(中)에, 내조(來朝/조공하여 옴)하였는데,
흑수부(黑水府)를 설치(置)하였고, 부장(部長/추장)을 도독(都督)과 자사(刺史)로 삼고,
장사(長史)를 설치(置)하여 감(監/감시함, 감독함)하였다.
도독(都督)에게 이씨(李氏) 성(姓)을 하사(賜)하였으며, 이름은 헌성(獻誠)이라 하였고, 
흑수(黑水) 경략사(經略使)로 영(領/거느림, 다스림, 통솔함)하게 하였다.
그후(其後) 발해(渤海)가 성강(盛強/강성)하자, 흑수(黑水)는 (발해에) 역속(役屬/복속)하였고,
조공(朝貢)이 마침내 절(絕/끊음)하였다.


五代時,契丹盡取渤海地,而黑水靺鞨附屬於契丹。
其在南者籍契丹,號熟女直;
其在北者不在契丹籍,號生女直。
生女直地有混同江、長白山,混同江亦號黑龍江,所謂「白山黑水」是也。
金之始祖諱函普, 初從高麗來, 年已六十餘矣. 
兄阿古乃好佛, 留高麗不肯從, 曰:
「後世子孫必有能相聚者, 吾不能去也. 」
獨與弟保活里俱. 
5대(代) 때에, 글단(契丹/거란)이 발해(渤海) 땅을 진취(盡取/모조리 취함)하자, 
흑수말갈(黑水靺鞨)은 글단(契丹/거란)에 부속(附屬/복종하여 붙음)하였다.
그 남(南)에 있던 자들은 글단(契丹/거란)에 적(籍/등록, 호적)하였는데, 숙여직(熟女直)이라 호칭(號)하였다.
그 북(北)에 있던 자들은 글단(契丹/거란)에 적(籍)하지 않아, 생여직(生女直)이라 호칭(號)하였다.
생여직(生女直) 땅에는 혼동강(混同江)과 장백산(長白山)이 있으며,
혼동강(混同江)은 역시(亦) 흑룡강(黑龍江)이라 호칭(號)하는데,
소위 「백산흑수(白山黑水)」가 이것이다.
금(金)의 시조(始祖)의 휘(諱)는 함보(函普)이고, 처음에 고려(高麗)에서 나와 올때, 연령(年)이 이미 60여 세였다. 
형 아고내(阿古乃)는 불교(佛)를 좋아하여, 고려(高麗)에 머물며 나옴을 불긍(不肯/원하지 않음)하여, 말하길
「후세자손(後世子孫)이 필히(必) 상취(相聚/서로 모임)하는 자가 있을 것이니, 나는 가지 않겠다.」
오직 동생 보활리(保活里)를 구(俱/동반함)하여 여(與/함께 하다)하였다.


始祖居完顏部僕幹水之涯,保活里居耶懶。

其後胡十門以曷蘇館歸太祖,自言其祖兄弟三人相別而去,蓋自謂阿古乃之後。

石土門、迪古乃,保活里之裔也。

及太祖敗遼兵於境上,獲耶律謝十,乃使梁福、斡荅刺招諭渤海人曰:

「女直、渤海本同一家。」

蓋其初皆勿吉之七部也。

始祖至完顏部,居久之,其部人嘗殺它族之人,由是兩族交惡,哄鬥不能解。

完顏部人謂始祖曰:

「若能爲部人解此怨,使兩族不相殺,部有賢女,年六十而未嫁,當以相配,仍爲同部。」

始祖曰:

「諾。」

乃自往諭之曰:

「殺一人而鬥不解,損傷益多。

  曷若止誅首亂者一人,部內以物納償汝,可以無鬥,而且獲利焉。」

怨家從之。

시조(始祖)가 완안부(完顏部) 복간수(僕幹水)의 애(涯/물가)에 거주(居)하였고, 

보활리(保活里)는 야라(耶懶)에 거주(居)하였다.

그후(其後) 호십문(胡十門)이 갈소관(曷蘇館)을 들어 태조(太祖)에게 귀부(歸)하였는데,

자언(自言/스스로 말함)하길 그 조상(祖) 형제(兄弟) 3인(人)이 상별(相別/서로 이별함)하여 거(去/감)하였으니, 대개(蓋) 아고내(阿古乃)의 후손(後)임을 자위(自謂/스스로 일컬음)한 것이다.

석토문(石土門)과 적고내(迪古乃)는, 보활리(保活里)의 후예(裔)다.

태조(太祖)가 경상(境上/국경, 경계)에서 요병(遼兵/요나라 병사)를 패(敗/깨트림)함에 이르러,

야율사십(耶律謝十)을 획(獲/붙잡음)하였는데, 곧 양복(梁福)과 알답자(斡荅刺)로 하여금 발해인(渤海人)을 초유(招諭/회유, 항복 권유)하여 말하길

「여직(女直)과 발해(渤海)은 본래(本) 동일(同一)한 집안이다.」

대개(蓋) 그 초기(初)에는 모두 물길(勿吉)의 7부(部)였다.

시조(始祖)가 완안부(完顏部)에 이르러, 오래 거주(居)하였는데,

그 부인(部人/부족민)이 일찍이 타족(它族/다른 부족)의 사람을 살해(殺)하였는데,

이런 이유(由)로 양쪽(兩) 부족(族)이 교악(交惡/서로 미워함)하니, 

홍투(哄鬥/떠들석하게 싸움)하여 해결(解)이 불능(不能)하였다.

완안부(完顏部) 사람이 시조(始祖)에게 일컬어 말하길

「만약(若) 능히(能) 부인(部人/부족민)을 위하여 이 원한(怨)을 해결(解)하여,

  양족(兩族/양 부족)으로 하여금 상살(相殺/서로 죽임)하지 않게 된다면,

  부족(部)에 현녀(賢女)가 있는데, 연령(年)이 60이고 미가(未嫁/시집가지 않음)하였으니,

  당연히(當) 상배(相配/서로 짝 지음)함으로써, 이에 동부(同部/같은 부족)로 삼겠다.」

시조(始祖)가 말하길

「허락(諾)한다.」

곧 스스로 왕유(往諭/왕유)하여 말하길

「1인(人)을 죽이고 싸움이 불능(不解)하니, 손상(損傷)이 익다(益多/많아서 넘침)한다.

  어찌 수란자(首亂者/난을 일으킨 우두머리) 1인(人)을 주살(誅)함과 같이 지(止/그침, 멈춤)하지 않는가?

  부내(部內)가 물건(物)으로 너에게 납상(納償/배상)하면,

  무투(無鬥/싸우지 않음)할 수 있으며, 게다가 획리(獲利/이득을 얻음)도다.」

원가(怨家/원한을 갖고 있는 사람)이 종(從/따름)하였다.



乃爲約曰:「凡有殺傷人者,征其家人口一、馬十偶、牸牛十、黃金六兩,與所殺傷之家,即兩解,不得私鬥。」
曰:「謹如約。」
이내 약속하여 말하기를
 「무릇 살상(殺傷) 당한자가 있을경우, 그집에 한사람을 취하게 하고, 
    말 10마리와 더불어 암소 열마리, 황금(黃金) 6량(兩), 더불어 살상당한 집에 살게하여, 
    만약 양쪽이 해(解/동의,해결)하면, 사사로운 싸움이 멈출것이다 
말하길 「근여약(謹如約)」이라 한다.

女直之俗,殺人償馬牛三十,自此始。
여진의 풍속에, 사람을 죽일 경우 마우(馬牛/말과소) 30마리로 갚는것이, 이로서 비롯 되었다.

既備償如約,部衆信服之,謝以青牛一,並許歸六十之婦。
이윽고 이 약속대로 모두 갚자, 부중(部衆/부족무리)이 신복(信服/믿고 복종함)하여,
푸른소(青牛/흑소) 한마리를 사례하고, 겸하여 60세의 신부와의 혼인을 허락하였다.

始祖乃以青牛爲聘禮而納之,並得其貲產。
시조는 이내 푸른소를 빙례(聘禮/혼례품)로 받아 들임으로서, 나란히 그 자산(貲產)을 획득하였다.

後生二男,長曰烏魯,次曰斡魯,一女曰注思板,遂爲完顏部人。
후에 두아들이 태어 났는데, 장자는 오로(烏魯)라 불렀으며, 차자는 알로(斡魯)라 불렀으며,
1녀는 주사판(注思板)이라 불렀으며, 드디어 완안부 사람이 되었다.

天會十四年,追諡景元皇帝,廟號始祖。
천회(天會/금 태종 연호) 14년 [1136년], 경원황제(景元皇帝)로 추시(追諡)하고, 묘호(廟號)는 시조(始祖)이다.

皇統四年,號其藏曰光陵。五年,增諡始祖懿憲景元皇帝。
황통(皇統/금 희종 연호) 4년 [1142년], 그 장(藏/묘墓)을 이르되 광릉(光陵)이라 불렀다.
5년 [1143년], 시조의헌경원황제(始祖懿憲景元皇帝)라 증시(增諡/시호를 더하여) 하였다.

-----------------------------------------------------------------------------------------


요약

고구려 멸망후 속말말갈은 발해, 흑수말갈은 여진이 되었는데, 

고려인 함보가 동생 보활리와 여진땅으로 들어왔고, 형 아고내는 고려에 남았음.

함보는 여진땅 완안부에서 오랫동안 혼자 살았음.

60세까지 부족민으로 인정받지 못하다가, 다른 부족과의 싸움을 대화로서 해결하여 

결혼도 하고 부족민으로 인정받았음.

후에 아골타가 금을 건국하자, 아고내의 후손 호십문이 아골타를 찾아왔음.

보활리의 후손 석토문과 적고내도 아골타를 따라 요군을 무찔렀음.



-본기 제1 세기 1편 시조 함보편 끝-

-본기 제1 세기 2편에서 계속됩니다-

-2013.09.02 길공구-



핑백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