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어 만문노당 224부-한족 관리의 첫 번째 자발적 투항! 만문노당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만문노당은 누르하치의 일대기를 기록한 무권점 만문 사서 [만문원당/구만주당]을 
건륭조에 권점을 넣고 일부 내용을 변경하여 편찬하였습니다.
기 연재했던 내국사원당이 만주의 시조 부쿼리용숀부터 1584년 9월까지만 기록되어 있는데
만문노당은 1607년부터 기록이 시작됩니다.

만주어의 한글 발음은 되도록 원음에 가깝게 하겠습니다.
만주어 문법을 이제 갓 배우고 있으며,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자세히 보실 분은 그림을 클릭하시고 원문보기를 누르세요>


gaibuha ciyandzung ni hergen i duin hafan.

가이부하 챤중 니 허르건 이 두인 하판.

빼앗긴 천총 의 관직 의 4 관리.


wang i ping. dai ji bin. gin ioi ho. be ki ce gebungge duin ciyandzung.

왕 이 핑. 다이 지 빈. 긴 위 호. 버 키 처 거붕어 두인 챤중.

왕 일 병. 대 집 빈. 금 옥 화. 백 기 책 이름난 4 천총.


dai i wei gebungge emu xeo pu. orin funcere niyalma be gaifi ukame jihe.

다이 이 워이 거붕어 어무 셔오 푸. 오린 푼처러 냘마 버 가이피 우카머 지허.

대 일 위 이름난 1 수 보. 20 남짓 사람 을 가지고 도망가며 왔다.


tunggiya i niyalma. juwe mukvn orin isime ukame jihe.

퉁야 이 냘마. 줘 무퀀 오린 이시머 우카머 지허.

동가 의 사람. 2 씨족 20 모으며 도망가며 왔다.


nadan jakvn mukvn nikan ci ukame jihe manggi.

나단 자퀀 무퀀 니칸 치 우카머 지허 망이.

7 8 씨족 한족 으로부터 도망가며 온 뒤에.


han hendume.

한 헌두머.

한 말하길.


nikan gurun i niyalma. gvwa gurun de ukandara ubaxara kooli akv bihe.

니칸 구룬 이 냘마. 궈와 구룬 더 우칸다라 우바샤라 코올이 아쿼 비허.

한족 나라 의 사람. 다른 나라 에 도망갈 반란할 전례 없음 이었다.


abka muse be gosire arbun be dahafi. musei gurun irgen be ujire be donjifi.

압카 무서 버 고시러 아르분 버 다하피. 무서이 구룬 이르건 버 우지러 버 돈지피.

하늘 우리 를 사랑할 형상 을 따르고. 우리의 나라 백성 을 돌봄 을 듣고서.


uttu muse be baime jimbi kai.

웉투 무서 버 바이머 짐비 카이.

이렇게 우리 를 찾으며 옴 이니라.


jihe niyalma be muse saikan uji seme hendufi.

지허 냘마 버 무서 사이칸 우지! 서머 헌두피.

온 사람 을 우리 좋게 돌봐라! 하며 말하고.


keyen i hecen de dahame jihe xeobei hergen abutu baturu de.

커옌 이 허천 더 다하머 지허 셔오버이 허르건 아부투 바투루 더.

개원 의 성 에서 항복하며 온 수비 관직 아부투 바투루 에.


niyalma

냘마

사람


*ciyandzung[챤중] : 천총(千總).

*wang i ping[왕 이 핑] : 왕일병(王一屏).

*dai ji bin[다이 지 빈] : 대집빈(戴集賓).

*gin ioi ho[긴 위 호] : 김옥화(金玉和).

*be ki ce[버 키 처] : 백기책(白奇策).

*dai i wei[다이 이 워이] : 대일위(戴一位).

*xeo pu[셔오 푸] : 수보(守堡), 관직명.

*tunggiya[퉁야] : 동가(佟家)

*xeobei[셔오버이] : 수비(守備), 관직명.

*abutu[아부투] : 아포도(阿布圖).

*baturu[바투루] : 파도로(巴圖魯), 용사.






(개원성에서 처자를) 빼앗긴 (명나라) 천총의 관직의 4 관리인

왕일병, 대집빈, 금옥화, 백기책 이름난 4천총과

대일위 이름난 1 수보가 20 남짓 사람을 데리고 도망하여 왔다.

동가의 사람 2씨족 20명 모아 도망하여 왔다.

7~8 씨족이 한족으로부터 도망하여 온 뒤에 한(누르가치) 말하길

   <한족 나라의 사람이 다른 나라에 도망가고 반란할 전례 없었다.

    하늘이 우리를 사랑하는 형상을 따르고 우리나라 백성을 돌봄을 듣고서

    이렇게 우리를 찾아온 것이니라.

    온 사람을 우리 좋게 돌봐라!>

하며 말하고 개원성에서 항복하여 온 수비 관직 아부투 바투루에 사람


요약.

1619년 6월 개원성 함락 후 처자가 후금에 포로로 잡힌 명나라 천총 4명과 수보 1명 등

20명이 7월 후금으로 투항하였고 동가 2일족 20명도 투항하여 왔다.

모두 합하여 7~8 씨족 40명이 투항하였는데 누르하치는 한족이 자발적으로 투항한 전례가 없다며 이들을 환대한다.


-225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