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사 반역열전(6)묘부/유정언-4부 근왕병 집결! 송사 번역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틈틈이 송사의 간신(姦臣)과 반신(叛臣) 열전을 번역해 보고자 합니다.


1부 꿈틀대는 쿠데타 모의 http://cafe.naver.com/booheong/151955

2부 백성이 임금보다 중하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1970

3부 황제는 폐위되셨소이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1991



연재 예정 인물

채경(蔡京), 곽약사(郭藥師), 동관(童貫)채변(蔡卞), 채유(蔡攸), 채소(蔡翛), 채화(蔡崈)

조량사(趙良嗣), 장각(張覺), 황잠선(黃潛善), 왕백언(汪伯彥), 진회(秦檜)

장방창(張邦昌), 유예(劉豫), 묘부(苗傅), 유정언(劉正彥)


1편 송사 간신열전 채경 http://cafe.naver.com/booheong/98808

2편 송사 간신열전 곽약사 http://cafe.naver.com/booheong/103206

3편 송사 환자열전 동관 [방랍 포함] http://cafe.naver.com/booheong/85702

4편 송사 간신열전 장방창(張邦昌) http://cafe.naver.com/booheong/140479

5편 송사 간신열전 황잠선(黃潛善) http://cafe.naver.com/booheong/141227


원문 출처 : https://zh.wikisource.org/wiki/%E5%AE%8B%E5%8F%B2/%E5%8D%B7475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송사 반신 묘부(苗傅) 열전/ 유정언(劉正彥) 부기(附) 中

丙戌,赦至平江府,張浚知有變,不拜。

丁亥,至江寧,制置呂頤浩遺浚書,痛述事變浚乃舉兵。

戊子,御營前軍統制張俊至平江,浚諭以起兵,俊泣奉命。

初,勝非奏,垂簾當二臣同對,今屬時艱,乞許獨對。

恐賊疑,乃日引其徒一人與俱。

傅入對,後勞勉之。

賊喜,無所疑,故臣僚入對,得謀復辟。

勝非深結王世修,將處以從官,俾通二凶。

傅欲改元,正彥欲遷都建康,太后謂勝非曰:

「二事如俱不允,恐賊有他變。」

己丑,改元明受。

張浚遺書二凶,獎其忠義以慰安之。

庚寅,百官朝睿聖宮。

以傅爲武當軍節度使。

辛卯,張浚遣進士馮轓赴行在,請帝親總要務。

復抵書馬柔吉、王鈞甫宜早反正,以解天下之惑。

浚既遣轓,即檄諸路,約呂頤浩、劉光世會平江。

傅以堂帖趣張浚赴秦州,命趙哲領俊軍,哲不從;

改命陳思恭,思恭亦不從。

壬辰,以諫議大夫鄭瑴爲御史中丞。

賊以武功大夫王彥爲御營司統制,瑴面折二凶,彥佯狂,即日致仕。

癸巳,韓世忠引兵至常熟。

辛道宗謂張浚曰:

「賊萬一邀駕入海,何以爲計!」

浚乃聲言防遏海寇,奏道宗爲節制司參議官,措置海船以避賊。

甲午,貶曾擇、藍珪于嶺南,傅追斬擇。

賊欲以所部代禁衛守睿聖宮,又欲邀帝幸徽、越,張澄、勝非曲諭止之。

馮轓說二凶反正,傅按劍瞋目視轓,正彥解之,曰:

「須張侍郎來,乃可。」

即遣歸朝官趙休與轓共招浚。

乙未,呂頤浩勤王兵至丹陽,劉光世引所部來會。

丙申,韓世忠兵至平江,即欲進兵。

浚曰:

「已遣馮轓甘言誘賊矣。

投鼠忌器,不可太亟。」

賊遣張彥、王德聲言防淮,德伺彥醉,並其軍,自採石濟江歸劉光世,彥尋爲人所殺。

戊戌,浚以世忠兵少,分張俊兵二千益之,發平江。

馮轓至平江,浚復遣人責賊以大義,諭以禍福,期雖死無悔。

傅等初聞浚集兵,未之信,及得浚書,始悟見討。

병술일(丙戌)에, 사면령(赦)이 평강부(平江府)에 이르렀는데, 장준(張浚)이 유변(有變/변이 있음)을 알고,

불배(不拜/벼슬을 받지 않음)하였다.

정해일(丁亥)에, 강녕(江寧)에 이르렀는데, 제치(制置) 여이호(呂頤浩)가 장준(浚)에게 서신(書)을 보냈고,

사변(事變)을 통술(痛述/간절히 서술함)하였고, 장준(浚)이 이에 거병(舉兵)하였다.

무자일(戊子)에, 어영전군통제(御營前軍統制) 장준(張俊)이 평강(平江)에 이르렀고,

장준(浚)이 기병(起兵/병을 일으킴)으로써 유(/설득함)하니, 장준(俊)이 읍(泣/욺)하며 봉명(奉命/명을 받듦)하였다.

처음에, 주승비(勝非)가 주(奏/아룀)하여, 

수렴(垂簾)은 당연히(當) 두 명의 신하가 동대(同對/함께 임금을 대함)하여야 하나,

지금(今)은 시간(時艱/시국이 어려움)에 속(屬)하니, 바라옵건대 독대(獨對)를 허용(許)하고,

적(賊)의 의심(疑)이 두려우니, 곧 날마다 그 도당(徒) 1인을 인(引/이끎)하여 여구(與俱/함께 허락함)하소서.

묘부(傅)가 입대(入對/궁중에 들어가 임금을 뵙고 자문에 응함)하고, 후(後)에 노면(勞勉/노고를 격려함)하였다.

적(賊)이 희(喜/기뻐함)하였고, 소의(所/의심하는 바)가 없었고, 

이런 연고(故)로 신료(臣僚)가 입대(入對/궁중에 들어가 임금을 뵙고 자문에 응함)하였고,

복벽(復辟/복위)을 득모(得謀/도모하고 얻음)하였다.

주승비(勝非)가 왕세수(王世修)를 심결(深結/깊이 관계를 맺음)하였는데, 

무릇 종관(從官/임금의 수행관)으로써 처(處/거주함)하게 하여, 이흉(二凶/묘부와 유정언)과 통(通)하게 시켰다.

묘부(傅)가 개원(改元/연호를 바꿈)하고자 하였고, 유정언(正彥)은 건강(建康)으로 천도(遷都)하고자 하였는데,

태후(太后)가 주승비(勝非)에게 일컬어 말하길

「두 가지 일은 당연히 모두 불윤(不允/윤허하지 않음)하여야 하는데, 적(賊)에게 다른 변(變)이 있을까 두렵소.」

기축일(己丑)에, 명수(明受)로 개원(改元/연호를 바꿈)하였다.

장준(張浚)이 이흉(二凶/묘부와 유정언)에게 견서(遺書/서신을 보냄)하여, 

그 충의(忠義)를 장(獎/권함, 칭찬함)하여 이로써 위안(慰安/위로하여 편안하게 함)시켰다.

경인일(庚寅)에, 백관(百官)이 예성궁(睿聖宮)에서 조회(朝)하였다.

묘부(傅)를 무당군(武當軍) 절도사(節度使)로 삼았다.

신묘일(辛卯)에, 장준(張浚)이 진사(進士) 풍번(馮轓)을 보내 행재(行在/임금이 있는 곳)에 부(赴/다다름)하게 하였는데,

황제(帝)가 요무(要務/중요한 정무)를 친총(親總/친히 총괄함)하시라 청(請)하였다.

다시 마유길(馬柔吉)과 왕균보(王鈞甫)에게 서신(書)을 이르게 하여 마땅히 조속히(早) 반정(反正/본디의 바른 상태로 돌아가게 함)하여,

이로써 천하(天下)의 의혹(惑)을 해(解/풂)하게 하였다.

장준(浚)이 이윽고 풍번(轓)을 보내고, 곧 제로(諸路/여러 지역)에 격문(檄)을 돌렸으며,

여이호(呂頤浩) 및 유광세(劉光世)와 평강(平江)에서 회합(會)하기로 약조(約)하였다.

묘부(傅)가 당첩(堂帖/관문서)으로써 장준(張浚)에게 진주(秦州)로 부(赴/다다름)하라 재촉(趣)하였고,

명(命)하여 조철(趙哲)은 장준(俊)의 군(軍)을 영(領/거느림)하게 하였는데, 조철(哲)이 불종(不從/따르지 않음)하였다.

다시 진사공(陳思恭)에게 명(命)하였으나, 진사공(思恭) 역시(亦) 불종(不從/따르지 않음)하였다.

임진일(壬辰)에, 간의대부(諫議大夫) 정곡(鄭瑴)을 어사중승(御史中丞)으로 삼았다.

적(賊)이 무공대부(武功大夫) 왕언(王彥)을 어영사통제(御營司統制)로 삼았고,

정곡(瑴)이 이흉(二凶/묘부와 유정언)을 면절(面折/면전에서 꾸짖음)하였고,

왕언(彥)은 양광(佯狂/거짓으로 미친 체함)하였고, 즉일(即日)에 치사(致仕/퇴직)하였다.

계사일(癸巳)에, 한세충(韓世忠)이 인병(引兵/병력을 이끎)하여 상숙(常熟)에 이르렀다.

신도종(辛道宗)이 장준(張浚)에게 일컬어 말하길

「적(賊)이 만일(萬一) 요가(邀駕/어가를 맞이함)하여 입해(入海/바다로 들어감)한다면,

  어떠한 계책(計)이 있겠습니까?」

장준(浚)이 이에 해구(海寇)를 방알(防遏/들어오지 못하게 막음)한다 성언(聲言/표명함, 공언함)하고는,

신도종(道宗)을 절제사참의관(節制司參議官)으로 삼아달라 주(奏/아룀)하였고,

해선(海船/바다배)을 조치(措置)하여 이로써 피적(避賊/도적질을 면함)하게 하였다.

갑오일(甲午)에, 증택(曾擇)과 남규(藍珪)를 영남(嶺南)에 폄직(貶/관직을 깎아 내침)하였는데,

묘부(傅)가 추격(追)하여 증택(擇)을 참(斬)하였다.

적(賊)이 소부(所部/소속 부대)로써 금위(禁衛/금군)를 대신(代)하여 예성궁(睿聖宮)을 수(守/지킴)하고자 하였고,

또 황제(帝)를 받들어 휘(徽)와 월(越)로 행차(幸)하고자 하였는데,

장징(張澄)과 주승비(勝非)가 곡유(曲諭/간곡하게 타이름)하여 그치게 하였다.

풍번(馮轓)이 이흉(二凶/묘부와 유정언)에게 반정(反正/본디의 바른 상태로 돌아가게 함)을 설득(說)하였고,

묘부(傅)가 안검(按劍/칼을 빼려고 칼자루에 손을 댐)하고 진목(瞋目/눈을 부릅뜸)하여 풍번(轓)을 시(視/바라봄)하였는데,

유정언(正彥)이 풀게 하며, 말하길

「모름지기 장시랑(張侍郎)이 온다면, 곧 허락(可)하겠다」

곧 귀조관(歸朝官) 조휴(趙休)를 보내 풍번(轓)과 함께 장준(浚)을 공초(共招/함께 부름)하게 하였다.

을미일(乙未)에, 여이호(呂頤浩)의 근왕병(勤王兵)이 단양(丹陽)에 이르렀고, 

유광세(劉光世)는 소부(所部/소속 부대)를 인솔(引)하여 내회(來會/와서 회합함)하였다.

병신일(丙申)에,한세충(韓世忠)의 병(兵)이 평강(平江)에 이르렀고, 즉시(即) 진병(進兵/진군)하고자 하였다.

장준(浚)이 말하길

「이미 풍번(馮轓)을 보내 감언(甘言)으로 적(賊)을 유(誘/꾐함)하였다.

  투서기기(投鼠忌器/쥐를 잡으려다 그릇을 깸)하니, 태극(太亟/매우 성급함)은 불가(不可)하다.

적(賊)이 장언(張彥)과 왕덕(王德)을 보내 회(淮)를 방어(防)한다 성언(聲言/공언)하였는데,

왕덕(德)은 장언(彥)이 취(醉)함을 사(伺/엿봄)하여, 

그 군(軍)과 나란히, 채석(採石)으로부터 제강(濟江/강을 건넘)하여 유광세(劉光世)에게 귀부(歸)하였고,

장언(彥)은 잇달아 사람에게 소살(所殺/피살)되었다.

무술일(戊戌)에, 장준(浚)이 한세충(世忠)의 병(兵)이 적으니, 

장준(張俊)의 병(兵) 2천을 나누어 익(益/더함)하게 하였고, 평강(平江)을 출발(發)하였다.

풍번(馮轓)이 평강(平江)에 이르자, 장준(浚)이 다시 사람을 보내 대의(大義)로써 책적(責賊/적을 꾸짖음)하였고,

화복(禍福)으로써 유(諭/타이름)하였고, 비록 죽음을 기약(期)해도 무회(無悔/후회가 없음)한다 하였다.

묘부(傅) 등(等)이 처음에 장준(浚)이 집병(集兵/병력을 모집함)함을 듣고는,

믿지 못하였는데, 장준(浚)의 서신(書)을 득(得)함에 이르러, 비로소 견토(見討/공격함이 드러남)를 오(悟/깨달음)하였다.



1129년 3월 8일에 사면령이 평강부에 이르렀는데 장준(張浚/문관)이 변이 있음을 알고 벼슬을 받지 않았다.

3월 9일에 사면령이 강녕에 이르렀는데 제치 여이호가 장준(문관)에게 서신을 보내 사변이 일어났음을 자세히 서술하니

장준(문관)이 이에 거병하였다.

3월 10일에 어영전군통제 장준(張俊/무관)이 평강에 이르렀는데, 장준(문관)이 거병하자 설득하니 장준(무관)이 울며 명을 받들었다.

처음에 주승비가 아뢰길

  <수렴은 마땅히 두 명의 신하가 동대(함께 임금을 대함)하여야 하나 지금은 시국이 어려우니

   바라옵건대 독대를 허용하고 적의 의심이 두려우니 곧 날마다 그 도당 1인이 함께 동대하기를 허락하소서!>

묘부가 궁중에 들어가 태후와 동대하니 태후가 묘부의 노고를 치하하였다.

적이 기뻐하였고 의심하지 않으니 이런 연고로 신료가 입대할 수가 있었고 복위의 계책을 모의할 수 있었다.

주승비가 왕세수와 깊은 관계를 맺었는데 왕세수를 황제의 수행관으로 임명하여 이흉(묘부와 유정언)과 통하게 하였다.

묘부가 연호를 바꾸고자 하였고 유정언은 건강으로 천도하고자 하였는데 

태후가 주승비에게 말하길

  <두 가지 일은 당연히 모두 윤허하지 않을 것인데 적에게 다른 변이 있을까 두렵소!>

3월 11일에 명수로 연호를 바꿨다.

장준(문관)이 이흉(묘부와 유정언)에게 서선을 보내 그 충의를 칭찬하고 그들을 안심시켰다.

3월 12일에 백관이 예성궁에서 조회하여 묘부를 무당군 절도사로 삼았다.

3월 13일에 장준(문관)이 진사 풍번을 보내 행재(임금이 있는 곳, 항주)에 다다르게 하여

황제(고종)가 중요한 정무를 친히 총괄하시라 청하였다.

다시 마유길과 왕균보에게 서신을 보내 마땅히 조속히 반정(본디의 바른 상태로 돌아가게 함)하여 이로써 천하의 의혹을 풀라고 하였다.

장준(무관)이 이윽고 풍번이 항주로 간 뒤에 곧 여러 지역에 격문을 돌렸으며 여이호 및 유광세와 평강에서 회합하기로 약조하였다.

묘부가 당첩(관문서)을 보내 장준(문관)에게 진주로 부임하라 재촉하였고 

명하여 조철은 장준(무관)의 군을 거느리라 하였는데 조철이 따르지 않았다.

다시 진사공에게 명하였으나 진사공 역시 따르지 않았다.

3월 14일에 적이 간의대부 정곡을 어사중승으로, 무공대부 왕언을 어영사통제로 삼으니

정곡은 이흉(묘부와 유정언)을 면전에서 꾸짖었으며, 왕언은 거짓으로 미친 체하고는 그날에 치사(퇴직)하였다.

3월 15일에 한세충이 병력을 이끌고 상숙에 이르렀다.

신도종이 장준(문관)에게 일컬어 말하길

  <적이 만일 어가를 모시고 바다로 들어간다면 어떤 계책이 있겠습니까?>하였다.

장준(문관)이 이에 해적을 방어한다 공언하고는 신도종을 절제사참의관으로 삼아달라 주청하였고

해선(바다배)을 관리하게 하여 이로써 방비하게 하였다.

3월 16일에 증택과 남규를 영남으로 유배 보냈는데 묘부가 추격하여 증택을 참하였다.

적이 소속 부대로써 금군를 대신하여 예성궁을 지키고자 하였고 또 황제(고종)를 받들어 휘와 월로 행차하고자 하였는데

장징과 주승비가 간곡하게 타일러 그치게 하였다.

풍번이 이흉(묘부와 유정언)에게 반정(본디의 바른 상태로 돌아가게 함)을 설득하니

묘부가 칼자루에 손을 대며 눈을 부릅뜨고는 풍번을 바라봤는데 유정언이 풀게 하며 말하길

  <모름지기 장시랑(문관 장준)이 온다면 곧 가능하다!>하였다.

곧 귀조관 조휴를 보내 풍번과 함께 장준(문관)을 불러오게 하였다.

3월 17일에 여이호의 근왕병이 단양에 이르렀고 유광세는 소속 부대를 인솔하여 와서 회합하였다.

3월 18일에 한세충의 병력이 평강에 이르렀는데 즉시 진군하고자 하였다.

장준(문관)이 말하길

  <이미 풍번을 보내 감언으로 적을 속였다.

   쥐를 잡으려다 그릇을 깰 수도 있으니 성급하게 진군하는 것은 불가하다!>

적이 장언과 왕덕을 보내 회를 방어한다 공언하였는데 왕덕은 장언이 취하길 엿보아

그 군대와 나란히 채석으로부터 강을 건너 유광세에게 귀부하였고 장언은 잇달아 사람에게 피살되었다.

3월 20일에 장준(문관)이 한세충의 병력이 적으니 장준(무관)의 병력 2천을 나누어 주게 하고 평강을 출발하였다.

풍번이 평강에 이르자 장준(문관)이 다시 사람을 보내 대의로써 적을 꾸짖었고 죽은 뒤에 후회하면 때가 늦다며 화복으로 타일렀다.

묘부 등이 처음에 장준(문관)이 병력을 모집한다는 것을 듣고는 믿지 못하였는데

장준(문관)의 서신이 오자 비로소 자신들을 토벌하고자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요약.

고종을 퇴위시키고 황태자를 옹립한 묘부는 북진한 장군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 조치를 발표한다.

장준(문관)은 예부상서로, 여이호는 추밀원으로, 한세충은 중앙군으로, 장준(무관)은 진봉으로 옮기게 하고 

후임인사를 보내 군을 접수하게 한다.

평강에 주둔하고 있던 장준(문관)에게 조서가 내려오자 장준(문관)은 이를 비밀에 부치고 거병을 준비한다.

한편 오강현에 주둔하던 장준(무관)에게는 병력 3백을 이끌고 진봉으로 옮기라는 조서가 내려오자 

장준(무관)은 장준(문관)에게 상의하겠다며 전군 8천을 이끌고 평강으로 간다.

장준(문관)은 장준(무관)이 오자 함께 거병하자 설득하니 장준(무관)이 무릎을 꿇고 맹세한다.

한편 강녕에 주둔하고 있던 여이호에게 조서가 내려오자 여이호 역시 장준(문관)에게 서신을 보내 의향을 물어본다.

장준(문관)은 여이호와 진강에 주둔 중인 유광세마저 설득하여 드디어 비밀리에 대대적인 토벌군을 조직한다.

장준(문관)은 묘부를 안심시키기 위해 풍번을 보내 묘부의 충성심을 칭찬한다.

장준(문관)은 묘부가 고종을 위협하여 바닷길을 통해 도주할까 두려워 신도종에게 수군을 맡긴다.

한편 항주로 복귀하라는 명을 받은 한세충은 해로를 통해 상숙에 이르렀는데 장준(무관)은 토벌군에 한세충이 꼭 필요하다며

장준(문관)에게 한세충을 끌어들이라 요청한다.

장준(문관)은 한세충에게 회유 서신을 쓰니 한세충은 묘부를 반드시 죽여버리겠다고 하늘에 맹세하고 곧장 평강으로 가서 장준(문관)을 만난다.

장준(문관)은 한세충의 병력이 적은 것을 보고 장준(무관)의 병력 2천을 한세충에게 나눠주게 한다.

한세충이 곧장 항주로 진격하려 하자 장준(문관)은 고종이 인질로 잡혀 있다며 성급하게 진군하지 말라고 명한다.

토벌군이 모두 조직되자 장준(문관)은 격문을 사방에 돌리고 토벌문을 묘부에게 보낸다.

토벌문이 묘부에게 전달되자 묘부는 깜짝 놀라게 된다.


-5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