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사 반역열전(6)묘부/유정언-6부 진만인적 역적을 토벌하다! 송사 번역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틈틈이 송사의 간신(姦臣)과 반신(叛臣) 열전을 번역해 보고자 합니다.


1부 꿈틀대는 쿠데타 모의 http://cafe.naver.com/booheong/151955

2부 백성이 임금보다 중하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1970

3부 황제는 폐위되셨소이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1991

4부 근왕병 집결! http://cafe.naver.com/booheong/152004

5부 수도 탈환! http://cafe.naver.com/booheong/152047


연재 예정 인물

채경(蔡京), 곽약사(郭藥師), 동관(童貫)채변(蔡卞), 채유(蔡攸), 채소(蔡翛), 채화(蔡崈)

조량사(趙良嗣), 장각(張覺), 황잠선(黃潛善), 왕백언(汪伯彥), 진회(秦檜)

장방창(張邦昌), 유예(劉豫), 묘부(苗傅), 유정언(劉正彥)


1편 송사 간신열전 채경 http://cafe.naver.com/booheong/98808

2편 송사 간신열전 곽약사 http://cafe.naver.com/booheong/103206

3편 송사 환자열전 동관 [방랍 포함] http://cafe.naver.com/booheong/85702

4편 송사 간신열전 장방창(張邦昌) http://cafe.naver.com/booheong/140479

5편 송사 간신열전 황잠선(黃潛善) http://cafe.naver.com/booheong/141227


원문 출처 : https://zh.wikisource.org/wiki/%E5%AE%8B%E5%8F%B2/%E5%8D%B7475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송사 반신 묘부(苗傅) 열전/ 유정언(劉正彥) 부기(附) 中

苗傅犯富陽,統制官喬仲福追擊之。

癸丑,犯桐廬。

甲寅,斬吳湛。

時希孟編管吉陽軍。

丙辰,傅等至白沙渡,所過燔橋以阻官軍。

丁巳,犯壽昌縣,黥民充軍。

庚申,犯衢州,守臣胡唐老拒卻之。

丙寅,犯常山。

世忠請任討賊。

丁卯,以世忠爲江、浙制置使,自衢、信追擊賊。

戊辰,賊犯玉山縣。

辛未,賊屯沙溪鎮。

統制巨師古自江東討賊還,與喬仲福、王德會信州。

賊聞之,還屯衢、信間。

五月戊寅朔,世忠發杭州。

庚辰,賊党張翼斬鈞甫及柔吉父子首以降,江、浙制置使周望受之以聞。

賊寇浦城縣,夾溪而屯,據險設伏,以邀官軍,統制官馬彥溥死之。

賊乘勝犯中軍,世忠瞋目大呼,揮兵直前,正彥墮馬,生禽之。

賊將江池殺孟皋、禽苗翊降,衆悉解甲。

張逵收餘兵入崇安,喬仲福追殺之。

傅棄軍變姓名夜遁建陽,土豪詹標覺之,執送世忠,檻車赴行在。

壬寅,詔班師。

秋七月辛巳,世忠軍還,俘傅、正彥以獻,磔于建康市。

張逵、苗瑀及傅二子俱已前死。

詔釋餘黨。

묘부(苗傅)가 부양(富陽)을 범(犯)하였는데, 통제관(統制官) 교중복(喬仲福)이 추격(追擊)하였다.

계축일(癸丑)에, 동려(桐廬)를 범(犯)하였다.

갑인일(甲寅)에, 오담(吳湛)을 참(斬)하였다.

시희맹(時希孟)은 길양군(吉陽軍)에 편관(編管/변방으로 유배 보냄)하였다.

병진일(丙辰)에, 묘부(傅) 등(等)이 백사도(白沙渡)에 이르렀는데,

소과(所過/지나는 곳)의 교각(橋)을 번(燔/불사름)하여 이로써 관군(官軍)을 조(阻/막힘)하게 하였다.

정사일(丁巳)에, 수창현(壽昌縣)을 범(犯)하였고, 경민(黥民/죄인과 백성)을 충군(充軍/군에 충당함)하였다.

경신일(庚申)에, 구주(衢州)를 범(犯)하였는데, 수신(守臣) 호당로(胡唐老)가 거각(拒卻/막아서 물리침)하였다.

병인일(丙寅)에, 상산(常山)을 범(犯)하였다.

한세충(世忠)이 토적(討賊/적을 토벌함)을 청임(請任/맡겨주길 청함)하였다.

정묘일(丁卯)에, 한세충(世忠)을 강(江)과 절(浙) 제치사(制置使)로 삼았고,

구(衢)와 신(信)으로부터 적(賊)을 추격(追擊)하였다.

무진일(戊辰)에, 적(賊)이 옥산현(玉山縣)을 범(犯)하였다.

신미일(辛未)에, 적(賊)이 사계진(沙溪鎮)에 주둔(屯)하였다.

통제(統制) 거사고(巨師古)가 강동(江東)으로부터 토적(討賊/적을 토벌함)하고 귀환(還)하였는데,

교중복(喬仲福) 및 왕덕(王德)과 더불어 신주(信州)에서 회합(會)하였다.

적(賊)이 듣고는, 귀환(還)하여 구(衢)와 신(信) 사이에 주둔(屯)하였다.

5월 초하루 무인일(戊寅)에, 한세충(世忠)이 항주(杭州)를 출발(發)하였다.

경진일(庚辰)에, 적당(賊党) 장익(張翼)이 왕균보(鈞甫)와 더불어 마유길(柔吉) 부자(父子)를 참수(首)하고 

이로써 항복(降)하였고, 강(江)과 회(浙) 제치사(制置使) 주망(周望)은 이문(以聞/임금께 아룀)하여 제수(受)하였다.

적(賊)이 포성현(浦城縣)을 구(寇/약탈함)하였고, 협계(夾溪/시냇물을 낌)하고는 둔(屯)하였는데,

거험(據險/험한 곳에 근거함)하고 설복(設伏/복병을 설치함)하였고,

이로써 관군(官軍)을 요격(邀)하였는데, 통제관(統制官) 마언부(馬彥溥)가 전사(死)하였다.

적(賊)이 승승(乘勝/승기를 탐)하여 중군(中軍)을 범(犯)하였는데, 

한세충(世忠)이 진목(瞋目/두 눈을 부릅뜸)하고 대호(大呼/크게 소리침)하며,

휘병(揮兵/병을 지휘함)하여 직전(直前/앞으로 곧장 감)하였는데,

유정언(正彥)이 타마(墮馬/말에서 떨어짐)하였고, 생금(生禽/생포)하였다.

적장(賊將) 강지(江池)가 맹고(孟皋)을 살해(殺)하고, 묘익(苗翊)을 금(禽/사로잡음)하여 항복(降)하였고,

무리가 모두 해갑(解甲/갑옷을 벗음)하였다.

장규(張逵)가 여병(餘兵/남은 병사)을 수(收/거둠)하여 숭안(崇安)으로 들어갔는데, 

교중복(喬仲福)이 추격(追)하여 살해(殺)하였다.

묘부(傅)가 기군(棄軍/군을 버림)하고 성명(姓名)을 변(變/바꿈)하여 야밤(夜)에 건양(建陽)으로 둔(遁/달아남)하였는데,

토호(土豪/토착 호족) 첨표(詹標)가 각(覺/알아챔)하였고, 한세충(世忠)에게 집송(執送/사로잡아 보냄)하였는데,

함차(檻車/죄인 호송용 수레)가 행재(行在/임금이 있는 곳)에 부(赴/다다름)하게 하였다.

임인일(壬寅)에 조(詔)하여 반사(班師/회군)하게 하였다.

가을 7월 신사일(辛巳)에, 한세충(世忠) 군(軍)이 귀환(還)하였는데,

묘부(傅)와 유정언(正彥)을 부(俘/사로잡음)하여 이헌(以獻/임금께 바침)하니,

건강(建康)의 시(市/저자)에서 책(磔/찢어 죽임)하였다.

장규(張逵) 및 묘우(苗瑀)와 더불어 묘부(傅)의 두 아들은 모두 이미 전(前)에 죽었다.

조(詔)하여 여당(餘黨/남은 무리)을 석방(釋)하였다.



묘부가 부양을 범하였는데 통제관 교중복이 추격하였다.

4월 6일에 묘부가 동려를 침범하였다.

4월 7일에 오담을 참하고, 시희맹은 길양군에 유배 보냈다.

4월 9일에 묘부 등이 백사도에 이르렀는데 지나는 곳의 다리를 불사르고 이로써 관군을 막고자 하였다.

4월 10일에 묘부가 수창현을 침범하고 죄인과 백성을 군에 충당하였다.

4월 13일에 묘부가 구주를 침범하였는데 수신 호당로가 막아서 물리쳤다.

4월 19일에 묘부가 상산을 침범하였는데, 한세충인 토벌의 임무를 맡겨달라 청하였다.

4월 20일에 한세충을 강,절 제치사로 삼고 구주와 신주로부터 적을 추격하라 명하였다.

4월 21일에 묘부가 옥산현을 침범하였다.

4월 24일에 묘부가 사계진에 주둔하였는데, 통제 거사고가 강동으로부터 도적을 토벌하고 귀환하였는데

교중복, 왕덕과 더불어 신주에서 회합하였다.

적이 듣고는 귀환하여 구주와 신주 사이에 주둔하였다.

5월 1일에 한세충이 항주를 출발하였다.

5월 3일에 적당 장익이 왕균보와 마유길 부자를 참수하여 이로써 항복하니 

강, 회 제치사 주망이 고종에게 아뢰고 벼슬을 제수하였다.

적이 포성현을 약탈하고 시냇물을 끼고 주둔하였고 험지에 근거하여 복병을 설치하여

이로써 관군을 요격하였는데 통제관 마언부가 전사하였다.

적이 승기를 타고 중군을 공격하였는데 한세충이 두 눈을 부릅뜨고 크게 소리치며

병을 지휘하여 적진 앞으로 곧장 가니 유정언이 말에서 떨어졌고 이에 사로잡았다.

적장 강지가 맹고을 살해하고 묘익을 사로잡아 항복하였고 무리가 모두 갑옷을 벗었다.

장규가 남은 병사를 거둬 숭안으로 들어갔는데 교중복이 추격하여 죽였다.

묘부가 군을 버리고 이름을 바꿔 야밤에 건양으로 달아났는데

토착호족 첨표가 알아채고 사로잡아 한세충에게 보내니, 한세충이 함거에 실어 행재(항주)로 보냈다.

5월 25일 조서를 내려 회군하게 하였다.

7월 5일 한세충의 군이 귀환하였는데 묘부와 유정언을 사로잡아 고종에게 바치니 건강의 저자에서 찢어 죽이게 하였다.

장규, 묘우, 묘부의 두 아들은 모두 이전에 죽었다.

조서를 내려 남은 무리를 석방하게 하였다.


------------------------------------------------------------------

송사 한세충 열전中

이에 강(江)과 절(浙)의 제치사(制置使)로 삼아, 구(衢)와 신(信)으로부터 추격(追擊)하여,

어량역(漁梁驛)에 이르러, 도적(賊)과 더불어 조우(遇)하였다.

한세충(世忠)이 걸어 나가 정과(挺戈/창을 빼듬)하고는 앞장서자,

도적(賊)이 망견(望見/멀리서 바라봄)하더니, 떠들며 말하길

「이는 한장군(韓將軍)이다!」

모두 경궤(驚潰/놀라 흩어짐)하였다.

유정언(正彥)과 더불어 묘부(傅)의 동생 묘익(翊)을 금(擒/사로잡음)하여 행재(行在/임금이 있는 곳)로 송(送/보냄)하였고, 

묘부(傅)가 건양(建陽)으로 도망(亡)가자, 추격(追)하여 금(禽/사로잡음)하고는, 모두 복주(伏誅/베어 죽임)하였다.


송사전문(宋史全文) 中

묘부(苗傅)가 포성현(浦城縣)을 노략질하였다. 한세충(韓世忠)이 장차 포성현 북쪽 40리에 도착하려고 하는데, 

묘부ㆍ유정언(劉正彥)과 어량역(漁梁驛)에서 만났다. 유정언은 계곡 북쪽에 주둔하고, 묘부는 계곡 남쪽에 주둔하고서, 

계곡을 넘어 험지(險地)를 차지하고 복병을 설치하고서 서로 호응하기로 약조하였다.

한세충이 제군(諸軍)을 이끌고서 힘을 다하여 싸웠으며, 맹장 이충신(李忠信)ㆍ조갈절(趙竭節)은 용맹을 믿고서 

적진에 뛰어들었다. 우군통제관(右軍統制官) 마언부(馬彥溥)가 달려가서 구원하려 했으나 전사하였다. 

적군이 승기(勝機)를 타고서 중군(中軍)에 이르니, 한세충이 눈을 부릅뜨고 크게 부르짖으며 창을 뻗쳐 들고서 들어갔다. 

유정언은 바라보고서 목소리를 변하여 말하기를,

 “나는 왕덕(王德)이라고 생각했는데, 바로 한 장군(韓將軍)이었구나!라고 하였다. 

모두 놀라 궤멸되었고, 유정언은 말에서 떨어졌다. 

한세충은 그를 생포하였고, 금과 비단ㆍ자녀(子女)를 모두 획득하였다.

묘부는 군대를 버리고 달아났다. 

------------------------------------------------------------------


요약.

1129년 4월 3일 항주성을 탈출한 묘부와 유정언은 곳곳을 약탈하며 죄인과 백성을 군에 충당하며 세를 불렸다.

조정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자 한세충은 고종에게 묘부 토벌의 임무를 맡겨달라 자청하고

고종은 한세충을 강절 제치사로 삼아 묘부를 토벌하게 한다.

5월 1일 군을 이끌고 항주를 떠난 한세충은 묘부를 추격하였고

반란군의 장익은 왕균보와 마유길 부자를 참하여 토벌군에 투항하였고

마침내 5월 3일 포성현 어랑역에서 묘부군과 대치한다.

당시 반란군은 유리한 지형에서 복병을 설치하여 기다렸는데 한세충의 부하 이충신과 조갈절이 적진에 포위당하자

마언부가 이들을 구하려고 뛰어들었다가 전사하였다.

반란군이 승세를 타고 한세충의 중군으로 난입하였는데 한세충이 괴성을 지르며 창을 들고 돌격하자

유정언은 장수가 한세충이라는 것을 알아채고 낙마한다.

한세충의 분격에 사기가 오른 토벌군이 돌격하자 반란군은 대패하게 된다.

반란군 강지는 맹고를 죽이고 묘익을 사로잡아 항복한다.

묘부는 전장을 이탈하여 상인으로 변장하고 장정과 함께 건양현으로 달아난다.

호족 첨표가 묘부를 붙잡아 토벌군에 넘겼고 한세충은 반란군 잔당을 처리한다.

5월 25일 회군하라는 고종의 조서가 내려오자 한세충은 묘부와 유정언을 함거에 태워 항주로 회군한다.

7월 5일 한세충의 군대가 귀환하자 고종은 깃발에 친필로 충용(忠勇)이라는 글을 써서 하사한다.

한편 유정언은 형 집행전에 묘부에게 자신의 말을 듣지 않아서 이렇게 되었다고 욕을 한다.

묘부와 유정언은 건강의 저자에서 사지가 찢겨 죽었다.


장비의 재림? 진만인적 한세충!!! http://cafe.naver.com/booheong/133690
남송초 묘부의 반란은 은영전의 구국군사회의 쿠데타 같네요 http://cafe.naver.com/booheong/133957

-끝-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