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어 만문노당 343부-100명을 이끌고 적진으로 뛰어든 망월타이 타이지! 만문노당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만문노당은 누르하치의 일대기를 기록한 무권점 만문 사서 [만문원당/구만주당]을 
건륭조에 권점을 넣고 일부 내용을 변경하여 편찬하였습니다.
기 연재했던 내국사원당이 만주의 시조 부쿼리용숀부터 1584년 9월까지만 기록되어 있는데
만문노당은 1607년부터 기록이 시작됩니다.

만주어의 한글 발음은 되도록 원음에 가깝게 하겠습니다.
만주어 문법을 이제 갓 배우고 있으며,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자세히 보실 분은 그림을 클릭하시고 원문보기를 누르세요>


boxome genehei.

보쇼머 거너허이.

뒤쫓으며 감으로.


simiyan hecen i xun dekdere ergi be. hecen i julergi hunehe bira be doome boxohobi.

시먄 허천 이 슌 덬더러 어르기 버. 허천 이 줄어르기 후너허 비라 버 도오머 보쇼호비.

심양 성 의 해 뜨는 쪽 을. 성 의 남쪽 후너허 강 을 건너며 뒤쫓았다.


manggvltai beile i beye. tuttu goro boxome geneci.

망월타이 버이러 이 버예. 퉅투 고로 보쇼머 거너치.

망월타이 버이러 의 스스로. 그와같이 멀리 뒤쫓으며 가니.


tere gvsai amba ing ni coohai ejen dzung bing guwan hergen i eidu baturu.

터러 궈사이 암바 잉 니 초오하 어전 중 빙 구완 허르건 이 어이두 바투루.

그 기의 큰 영 의 군대의 주인 총 병 관 관직 의 어이두 바투루.


geren cooha be gaifi. beile be baime hvdun amcame genehekv.

거런 초오하 버 가이피. 버이러 버 바이머 훠둔 암차머 거너허쿼.

여러 군대 를 가지고. 버이러 를 찾으며 곧 뒤쫓으며 가지않았다.


amala elhei genefi. bira be doohakv amasi bedereme jihe.

아말아 얼허이 거너피. 비라 버 도오하쿠 아마시 버더러머 지허.

뒤에 천천히 가고서. 강 을 건너지않고 뒤로 물러나며 왔다.


jai emu bade iliha nikan cooha. ici ergi galai duin gvsai cooha.

자이 어무 바더 일이하 니칸 초오하. 이치 어르기 갈아이 두인 궈사이 초오하.

다시 1 리에 서있는 한족 군대. 오른 쪽 손의 4 기의 군대.


alin i emte ergide ilifi. nikan i cooha be.

알인 이 엄터 어르기더 일이피. 니칸 이 초오하 버.

산 의 각1 쪽에 서있고. 한족 의 군대 를.


ici ergi galai coohai beise ambasa saburakv ofi.

이치 어르기 갈아이 초오하이 버이서 암바사 사부라쿠 오피.

오른 쪽 손의 군대의 버이러들 암반들 알아채지못하게 되어서.


han. ini hanci bihe hashv ergi galai emu gvsai cooha be sindafi unggihe.

한. 이니 한치 비허 하스후 어르기 갈아이 어무 궈사이 초오하 버 신다피 웅이허.

한. 그 가까이 있는 왼 쪽 손의 1 기의 군대 를 놓아서 보냈다.


tere emu gvsai cooha. nikan cooha be boxome genehei.

터러 어무 궈사이 초오하. 니칸 초오하 버 보쇼머 거너허이.

그의 1 기의 군대. 한족 군대 를 뒤쫓으며 감으로. 


sain

사인

좋은





(망월타이가 한족을) 뒤쫓아 감으로 심양성의 동쪽을, 성의 남쪽 후너허강을 건너며 뒤쫓았다.

망월타이 버이러의 스스로 그와 같이 멀리 뒤쫓아 가니

그 (양람) 기의 큰 영의 군대의 주인 총병관 관직의 어이두 바투루는 

여러 군대를 가지고 버이러를 찾으며 곧 뒤쫓아 가지 않았다.

뒤에 천천히 가고서 강을 건너지 않고 뒤로 물러나며 왔다.

다시 1리에 서있는 한족 군대와 우익의 4기의 군대가 산의 각각 한쪽에 서있고.

한족의 군대를 우익의 군대의 버이러들과 암반들 알아채지 못하게 되어서

한(누르가치)은 그 가까이 있는 좌익의 1기의 군대를 놓아서 보냈다.

그의 1기의 군대가 한족 군대를 뒤쫓아 감으로 좋은


요약.

1620년 8월 21일 요동을 재침공한 후금군은 의로, 포하성을 함락하고

심양성에서 출격한 명나라 군을 요격하기 위해 진군한다.

누르하치는 양람기 주인 망월타이에게 명의 우익을 공격하라 명하였고

망월타이는 최정예 100명의 직속 바야라군을 이끌고 돌격한다.

망월타이의 소수군은 명군을 뒤쫓아 후너허강(혼하강)을 건넜는데,

이때 양람기 기주(궈사 어전) 어이두는 망월타이 버이러를 따라가지 않고 혼하강을 건너지 않는다.

한편 팔기 우익의 4기가 명군이 옆 산에 포진한 것을 알아채지 못하고 있자

누르하치는 즉각 좌익 1기를 보내 명군을 공격하게 한다.

당시 팔기군은 기의 사령관 버이러 밑에 궈사어전(기주) 암반을 두어 서로 견제하게 하였다.

특히 친족들의 경우 교차로 배치하기도 하였다.

이복형제인 아민과 자이상워가 같은 정람기에 버이러와 기주로 배치되었는데

사이가 좋질 않았는데 훗날 아민은 자이상워를 누르하치에게 고발하여 죽이고자 하였다.


*1621년경 8기 주인 현황

정황기, 양황기 : 누르하치(한) > 정황기 기주(다르한 햐), 양황기 기주(아둔)

정홍기, 양홍기 : 다이샨(암바 버이러) > 정홍기 기주(탕워다이), 양홍기 기주(보르진 햐)

정람기 : 아민 타이지(버이러) > 정람기 기주(자이상워)

양람기 : 망월타이 타이지(버이러) > 양람기 기주(모한나리)

양백기 : 홍 타이지(버이러) > 양백기 기주(호호리 어푸)

정백기 : 두두 타이지 > 정백기 기주(퍙워)


*4대 버이러

: 암바 버이러(대패륵)인 다이샨이 2기를 이끌며 가장 위이고

  명목상 다음은 누르하치의 조카인 아민, 다음은 망월타이 타이지, 넷째 버이러가 홍 타이지이다.

  그러나 후계자 서열은 아민은 누르하치의 아들이 아니라 진즉 제외되었고

  망월타이 타이지는 모친의 부절적 처신이 문제가 되어 후계자에서 제외되었고

  실질적으로는 다이샨과 홍 타이지가 후계자 1순위를 다투고 있었다.

  다이샨은 누르하치의 본처 자식이고 아들 중 장남 추옝 사후 가장 장자였고

  홍 타이지는 모친이 예허의 공주라 신분상으로 높았다.

  누르하치에게 처형당한 장남 추옝의 장남인 두두 타이지는 나이와 항렬이 안돼 4대 버이러에 끼지 못하였고

  실제 이 당시 기를 이끌었는지도 불분명하며 누르하치가 직속으로 관리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하겠다.

  즉 이 당시 후금 팔기군은 누르하치와 버이러 4명 등 5명이 통솔하였다.

  본래 누르하치는 팔기의 주인과 궈사어전(기주)에 일족의 동생들을 배치하기도 하였으나

  이즈음에는 아들들로 교체되었으며 아들들을 8기에 서로 교차 배치하여 감시, 협력하도록 하였다.


-344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