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자호란 청실록 5부-조선의 반격 광교산 전투와 양고리 전사! 병자호란 이야기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그간 원초적 만주어 사서 만문노당의 맨 마지막 부분, 즉 1636년 11월~12월 병자호란 관련 부분을 번역하여 연재하였는데요.

만주어 사서 만문노당은 1636년이 마지막입니다.

하여 이후의 내용은 한문사서 청실록 태종 문황제실록을 틈틈이 번역해 볼까 합니다.


1부-청태종 남한산성을 둘러보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8624

2부-아녀자같이 숨느냐? 만세의 웃음거리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8680

3부-소국의 왕이 대국의 황제에게 간곡히 청하나이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8738

4부-한족 3왕의 화포부대 도착 http://cafe.naver.com/booheong/158759


병자호란 만주어 만문노당 1부~65부 http://cafe.naver.com/booheong/158623


청실록 원본 출처 : http://sillok.history.go.kr/mc/main.do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청실록 태종문황제 1637년 1월 7일

○丁未朝鮮全羅忠清兩道巡撫總兵合兵來援立營於南漢山城

上聞之遣和碩豫親王多鐸超品公額駙楊古利率兵相機迎戰多。鐸楊古利等奉命往視值天雪陰晦。不見敵營遂縱兵進擊敗其山下列陣兵追至山頂敵營多鐸鳴角集兵招楊古利登山督戰楊古利往會適有一朝鮮敗卒伏於石窟暗以鳥鎗擊中楊古利創重而卒時年六十有六楊古利凡在行間率先破敵克建奇勳於國家宣力為多云

○정미일(丁未)에, 조선(朝鮮) 전라(全羅) 충청(忠清) 양도(兩道)의 순무(巡撫)와 총병(總兵)이,

합병(合兵/병력을 합침)하여 내원(來援/구원하여 옴)하여 남한산성(南漢山城)에 입영(立營/영을 세움)하였다.

상(上/임금, 홍 타이지)이 듣고는 화석예친왕(和碩豫親王/호쇼이 어르커 친왕) 다탁(多鐸/도도, 누르하치의 #15남)과 

초품공(超品公) 액부(額駙) 양고리(楊古利)을 보내 솔병(率兵/병력을 인솔함)하여

상기(相機/기회를 봄)하여 영전(迎戰/반격함)하게 하였다.

다탁(多鐸)과 양고리(楊古利) 등(等)이 봉명(奉命/명을 받듦)하여 왕시(往視/가서 봄)하니,

때마침 눈이 와 하늘이 음회(陰晦/흐리고 어두움)하여 적영(敵營/적의 군영)을 불견(不見/보지 못 함)하였다.

마침내 종병(縱兵/군을 풂)하여 진격(進擊)하여 깨트렸다.

그 산(山) 아래에 열진(列陣/군사를 벌여서 진을 침)한 병(兵)을 추격(追)하여 

산(山) 정상(頂)의 적영(敵營/적의 군영)에 이르렀다.

탁(多鐸)이 명각(鳴角/뿔피리를 붊)하여 병(兵)을 모으고 양고리(楊古利)를 초(招/부름)하여

등산(登山/산에 오름)하게 하고 독전(督戰/전투를 독려함)하였는데,

양고리(楊古利)가 가다가 때마침 석굴(石窟)에 매복(伏)한 한 명의 조선(朝鮮)의 패졸(敗卒/패잔병)과 적(適/맞이함)하였다.

은밀히 조창(鳥鎗/조총)으로써 양고리(楊古利)를 격중(擊中/명중)하여 창중(創重/중상)하였고 

졸(卒)하니,

이때 나이 66이었다.

양고리(楊古利)는 무릇 솔선(率先/앞장섬)하여 파적(破敵/적을 격파함)하고 극(克/이김)함이 행간(行間/공적록)에 있었고,

국가(國家)에 기훈(奇勳/뛰어난 공훈)을 세움에 있어 선력(宣力/남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함)이 많다 하였다 한다.


*초품공(超品公) 액부(額駙) : 만주어 jergi ci lakcaha ujui gung[저르기 치 랔차하 우주이 궁], 초품일등공(超品一等公), 봉작명.

*양고리(楊古利) : yangguri efu[양우리 어푸], 액부(額駙)는 사위라는 뜻의 만주어 efu[어푸]




1637년 1월 7일에 조선의 전라, 충청 양도의 순무와 총병이 병력을 합쳐 구원하여 와서 남한산성에 영을 세웠다.
(홍 타이지)이 듣고는 화석예친왕(호쇼이 어르커 친왕) 다탁(도도, 누르하치의 #15남)과 
초품공 액부 양고리(양구리)을 보내 병력을 인솔하여 기회를 보아 반격하게 하였다.
다탁과 양고리 등이 명을 받들어 가서 보니 때마침 눈이 와 하늘이 흐리고 어두워 적의 군영을 보지 못 하였다.
마침내 병사를 풀어 진격하여 깨트렸다.
그 산 아래에 진을 친 군대를 추격하여 산 정상의 적의 군영에 이르렀다.
다탁이 뿔피리를 불게 하여 병력을 모으고 양고리를 소환하여 산에 오르게 하였고 전투를 독려하였다.
양고리가 가다가 때마침 석굴에 매복한 한 명의 조선의 패잔병과 마주하였다.
은밀히 조총으로써 양고리를 쏘아 명중하니 중상을 입어 졸하였고 이때 나이 66세였다.
양고리는 무릇 앞장서서 적을 격파하고 승전한 것이 공적록에 있었고
국가에 뛰어난 공훈을 세움에 있어 열심히 노력함이 많다 하였다.

요약.
1637년 1월 7일 포위된 남한산성을 구원하기 위해 조선의 전라, 충청 근왕병이 남한산성 근처에 영을 세운다.
이에 홍 타이지는 도도와 양구리를 보내 반격하게 한다.
도도와 양구리가 광교산에 도착하였을 무렵 눈이 많이 와 날이 매우 흐렸다.
당시 광교산에는 전라도 근왕병의 선봉 전라감사 김준용의 2천 조선군이 있었다.
광교산 밑에서 조선군과 조우한 청군은 조선군을 격파하였고 산 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산 정상에서 조선 본군을 발견한 도도는 양구리를 소환하여 합병하여 싸우고자 하였다.
도도의 명에 따라 산을 올라가던 양구리는 석굴에 숨어있던 조선 조총병의 사격을 받아 전사한다.
양구리는 누르하치의 사위로 14세부터 전장에서 활약하여
40년 동안 건주, 후금, 청의 돌격대장으로 이름을 떨쳤다.

청사고 양고리 열전 국역 http://cafe.naver.com/booheong/159031

-6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