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어 만문노당 432부-요동에서 약탈하는 여진족은 죽여도 무방하다! 만문노당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만문노당은 누르하치의 일대기를 기록한 무권점 만문 사서 [만문원당/구만주당]을 
건륭조에 권점을 넣고 일부 내용을 변경하여 편찬하였습니다.
기 연재했던 내국사원당이 만주의 시조 부쿼리용숀부터 1584년 9월까지만 기록되어 있는데
만문노당은 1607년부터 기록이 시작됩니다.


 
만주어의 한글 발음은 되도록 원음에 가깝게 하겠습니다.
만주어 문법을 이제 갓 배우고 있으며,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자세히 보실 분은 그림을 클릭하시고 원문보기를 누르세요>


han i bithe. ice nadan de wasimbuha.

한 이 빝허. 이처 나단 더 와심부하.

한 의 글. 초 7 에 내려주었다.


birai dergi ginjeo hecen de isitala. meni meni kadalara bade.

비라이 더르기 긴저오 허천 더 이시탈아. 머니 머니 카달아라 바더.

강의 동쪽 금주 성 에 이르도록. 제각 각 감독할 땅에.


yaka juxen durime cuwangname yabure niyalma be saha de. jaldame jafafi benju.

야카 주션 두리머 추왕나머 야부러 냘마 버 사하 더. 잘다머 자파피 번주!

어느 여진족 빼앗으며 약탈하며 행할 사람 을 알게될 때에. 속여꾀며 잡아서 보내라!


beri jebele ashafi. jafaci namburakv oci. wafi beri jebele benju.

버리 저벌어 아스하피. 자파치 남부라쿠 오치. 와피 버리 저벌어 번주!

활 화살통 허리에차고. 잡으면 체포하지못하게 되니. 죽이고 활 화살통 보내라!


ukame jihe nikan juxen yaya gaxan de bici. gemu jafafi akdulame benju.

우카머 지허 니칸 주션 야야 가샨 더 비치. 거무 자파피 앜둘아머 번주.

도망가며 온 한족 여진족 어느 마을 에 있으면. 모두 잡아서 지키며 보내라!


oihorilame jafafi geli ukamburahv

오이호릴아머 자파피 걸이 우캄부라훠?

소홀히하며 잡고 모두 달아나게하지않겠느냐?


○ liyoodung ni hecen be gidaha manggi.

○ 료오둥 니 허천 버 기다하 망이.

○ 요동 의 성 을 격파한 뒤에.


han. ahvtu be. boode bisire ulgiyan be wacihiyame wecefi.

한. 아훠투 버. 보어더 비시러 울갼 버 와치햐머 워처피.

한. 아훠투 를. 집에 있을 돼지 를 끝장내며 제사하고.


wajiha manggi. fujisa be gajime jio seme takvrafi unggihe bihe.

와지하 망이. 푸지사 버 가지머 죠! 서머 타쿼라피 웅이허 비허.

끝난 뒤에. 부인들 을 데려오며 오라! 하며 파견하고 보내 있었다.


tuttu henduhe gisun be jurceme. boode ulin be ambula mamgiyame ulgiyan udafi.

퉅투 헌두허 기순 버 주르처머. 보오더 울인 버 암불아 맘갸머 울갼 우다피.

그와같이 말한 말 을 어기며. 집에 재산 을 많이 낭비하며 돼지 사고.


emu inenggi orin gvsin ulgiyan wame wecehe seme.

어무 이넝이 오린 궈신 울갼 와머 워처허! 서머.

1 일 20 30 돼지 죽이며 제사한다! 하며.


*oihorilambi[오이호릴암비] : 소홀히 하다, 경시하다, 가벼이 하다, 넘겨 버리다.

*ukambumbi[우캄붐비] : 달아나게 하다, 도피하게 하다, 묻다, 매장하다, 숨기다, 은닉하다.

*ahvtu[아훠투] : 아호도(阿胡图), 인명.



 


(누르가치)의 글 (1621년 4월) 7일에 내려주었다.

   <강(요하강)의 동쪽 금주 성에 이르도록 제각각 감독할 땅에

    어느 여진족이라도 빼앗으며 약탈하며 행할 사람을 알게 될 때에 속여꾀어 잡아서 보내라!

    활과 화살통 허리에 차고 잡으려 해도 체포하지 못한다면 죽이고 활과 화살통 보내라!

    도망가며 온 한족과 여진족 어느 마을에 있다면 모두 잡아서 지키며 보내라!

    소홀히 잡는다면 모두 달아나지 않겠느냐?>

○ 요동성을 격파한 뒤에 한(누르가치)은 아훠투를 집에 있을 돼지를 끝장내며 제사하고

(제사가) 끝난 뒤에 부인들(푸진들)을 데려오라! 하며 파견하고 보내었다.

그와 같이 말한 말을 어기며 집에 재산을 많이 낭비하며 돼지 사고

하루에 20~30마리 돼지 죽이며 제사한다! 하며


요약.

1621년 4월 7일 누르하치는 요동 전역에 서신을 보내 약탁을 행하는 여진족을 발견하면

체포하여 요양성으로 보내던지, 무장을 하였다면 죽여서 보내도 무방하다는 명을 내린다.

또한 거주지에서 도망친 한족과 여진족을 발견한 마을은 체포하여 지키라 명한다.

이날 누르하치는 푸진들을 데려오라 명을 어기고 돼지를 잡고 제사를 지낸 참장 아훠투

삭탈관직 및 재산 몰수를 단행하고 평민으로 강등한다.


-433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