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어 만문노당 436부-우린 절대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만문노당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만문노당은 누르하치의 일대기를 기록한 무권점 만문 사서 [만문원당/구만주당]을 
건륭조에 권점을 넣고 일부 내용을 변경하여 편찬하였습니다.
기 연재했던 내국사원당이 만주의 시조 부쿼리용숀부터 1584년 9월까지만 기록되어 있는데
만문노당은 1607년부터 기록이 시작됩니다.

만주어의 한글 발음은 되도록 원음에 가깝게 하겠습니다.
만주어 문법을 이제 갓 배우고 있으며,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자세히 보실 분은 그림을 클릭하시고 원문보기를 누르세요>


hule emu to.

훌어 어무 투.

석 1 말.


turi juwe minggan sunja tanggv juwan ninggun hule sunja to.

투리 줘 밍안 순자 탕우 주완 닝운 훌어 순자 투.

콩 2 천 5 100 10 6 석 5 말.


xuxu emu minggan nadanju juwe hule duin to duin sin.

슈슈 어무 밍안 나단주 줘 훌어 두인 투 두인 신.

수수 1 천 70 2 석 4 말 4 되.


orho gvsin uyun tumen emu minggan nadan tanggv gvsin ninggun fulmiyen.

오르호 궈신 우윤 투먼 어무 밍안 나단 탕우 궈신 닝운 풀몐.

풀 30 9 만 1 천 7 100 30 6 다발.


niyaha turi jakvn tanggv ninju juwe hule ninggun to.

냐하 투리 자퀀 탕우 닌주 줘 훌어 닝운 투.

썩은 콩 8 100 60 2 석 6 말.


niyaha orho juwan tumen ninggun minggan emu tanggv duin fulmiyen.

냐하 오르호 주완 투먼 닝운 밍안 어무 탕우 두인 풀몐.

썩은 풀 10 만 6 천 1 100 4 다발.


han. juwan emu de. yamun de tucifi. beise be isabufi.

한. 주완 어무 더. 야문 더 투치피. 버이서 버 이사부피.

한. 10 1 에. 관청 에 나가서. 버이러들 을 모이게하고.


yangguri efu i jui giran be sarhv de beneki sere turgunde. hendume.

양우리 어푸 이 주이 기란 버 사르후 더 버너키! 서러 투르군더. 헌두머.

양우리 어푸 의 아들 뼈 를 사르후 에 보내자! 하는 까닭에. 말하길.


sarhv de ainu beneki sembi.

사르후 더 아이누 버너키? 섬비.

사르후 에 어찌하여 보내느냐? 한다.


tubai giran be hono ubade gajimbi kai.

투바이 기란 버 호노 우바더 가짐비 카이.

그곳의 뼈 를 조차도 여기에 데려옴 이니라.


*to[토] : 두(斗), 말.

*turi[투리] : 콩.

*sin[신] : 승(升), 되.

*niyaha[냐하] : 썩은, 부패한, 곧 함락될.

*niyaha turi[냐하 투리] : 난황두(烂黄豆), 썩은 콩.

*niyaha orho[냐하 오르호] : 난초(烂草), 썩은 풀.

*yangguri[양우리] : 양고리(扬古利), 인명.





(쌀 725)석 1말, 콩 2516석 5말, 수수 1072석 4말 4되,

풀 39만 1736다발, 썩은 콩 862석 6말, 썩은 풀 10만 6104 다발.

(누르가치) (1621년 4월) 11일에 관청에 나가서 버이러들을 모이게 하고

[양우리 어푸의 아들 뼈를 사르후에 보내자!] 하는 까닭에 말하길

   <사르후에 어찌하여 보내느냐? 한다.

    그곳의 뼈조차도 여기에 데려오는 것이니라.


요약.

1621년 4월 요동 전 지역에 정보를 보고하라는 명을 내린 누르하치에게

4월 9일 애하의 수비 고명화의 보고서가 당도한다.

한편 4월 11일 조정 회의에서 요동 전역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양우리 아들의 뼈를 사르후로 옮기자는 의논이 나온다.

이에 누르하치는 사르후에 있는 뼈조차도 요동으로 옮길 것이라며

후금은 절대 요동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 일침을 놓는다.


-437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