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어 만문노당 440부-강홍립 요양성에서 누르하치에게 고두하다! 만문노당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만문노당은 누르하치의 일대기를 기록한 무권점 만문 사서 [만문원당/구만주당]을 
건륭조에 권점을 넣고 일부 내용을 변경하여 편찬하였습니다.
기 연재했던 내국사원당이 만주의 시조 부쿼리용숀부터 1584년 9월까지만 기록되어 있는데
만문노당은 1607년부터 기록이 시작됩니다.

만주어의 한글 발음은 되도록 원음에 가깝게 하겠습니다.
만주어 문법을 이제 갓 배우고 있으며,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자세히 보실 분은 그림을 클릭하시고 원문보기를 누르세요>


niyalma be. liyoodung ni ulan de ilifi afara de.

냘마 버. 료오둥 니 울안 더 일이피 아파라 더.

사람 을. 요동 의 도랑 에 서서 싸울 때에.


ulan be mandulai i emhun dooha.

울안 버 만둘아이 이 엄훈 도오하.

도랑 을 만둘아이 그 혼자 건넜다.


gvwa be gemu burulaha seme gisurefi. xajin i niyalma geren duileci.

궈와 버 거무 부룰아하! 서머 기수러피. 샤진 이 냘마 거런 두일어치.

타인 을 모두 도망갔다! 하며 말하고. 법 의 사람 전체 심판하니.


mandulai i burulahabi. tuttu burulafi si ainu holtombi seme.

만둘아이 이 부룰아하비. 퉅투 부룰아피 시 아이누 홀톰비? 서머.

만둘아이 그 도망갔었다. 그와같이 도망가고 너 어찌하여 속이느냐? 하며.


mandulai be inu burulaha de arafi.

만둘아이 버 이누 부룰아하 더 아라피.

만둘아이 를 또한 도망감 에 만들고.


ere sunja niyalma be gemu wara weile maktaha bihe.

어러 순자 냘마 버 거무 와라 워일어 맠타하 비허.

이 5 사람 을 모두 죽일 죄 던져 있었다.


han de alara jakade. wara be nakafi.

한 더 알아라 자카더. 와라 버 나카피.

한 에 알릴 적에. 죽임 을 멈추고.


xangname buhe aika jaka be gemu amasi gaiha.

샹나머 부허 아이카 자카 버 거무 아마시 가이하.

상내리며 준 모든 물건 을 모두 후에 빼앗았다.


sunja nirui ejen be nakabuha.

순자 니루이 어전 버 나카부하.

5 니루의 어전 을 멈추게하였다.


○ juwan ilan de. jaisa monggo de nadanju yan menggun buhe.

○ 주완 일안 더. 자이사 몽고 더 나단주 얀 멍운 부허.

○ 10 3 에. 자이사 몽고 에 70 냥 은 주었다.


solho hafan de susai yan menggun buhe.

솔호 하판 더 수사이 얀 멍운 부허.

고려 관리 에 50 냥 은 주었다.





(깅월다, 수이잔, 만둘아이, 훠시리, 훠시타 5명의) 사람을

요동(요양)의 도랑에 서서 싸울 때에 도랑을 

만둘아이 그는 [혼자 건넜다] 타인을 [모두 도망갔다!] 하며 말하고

법의 사람 전체 심판하니 

[만둘아이 그는 도망갔었다. 그와 같이 도망가고 너 어찌하여 속이느냐?] 하며

만둘아이를 또한 도망감에 만들고 이 5사람을 모두 죽일 죄 던져 있었다.

(누르가치)에 알릴 적에 죽임을 멈추고 상내리며 준 모든 물건을 모두 후에 빼앗았다.

5니루의 어전을 멈추게 하였다.

○ (1621년 4월) 13일에 자이사 몽고에 70냥 은 주었다.

고려 관리(강홍립 등)에 50냥 은 주었다.


요약.

1621년 4월 12일 요양성 전투에서 도랑을 넘지 않은 5니루 어전(잘안 어전)들

깅월다, 수이잔, 만둘아이, 훠시리, 훠시타는 법관들에게 사형죄를 언도받는다.

만둘아이는 자신은 도랑을 넘어 싸웠다며 거짓말을 했으나 통하지 않았다.

누르하치는 이들의 사형죄를 면하게 삭탈관직하고 재산 몰수형에 처했다.

한편 사르후성에서 후금의 새로운 본거지 요양성에 4월 11일 도착

인질들인 몽고 자이사와 조선의 강홍립, 김경서 등은 4월 12일 누르하치를 알현하고 고두한다.

누르하치는 은을 포상하였다.


-441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