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사 간신열전(7) 진회 국역 5부-날뛰는 진회의 당여들! 송사 번역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몇몇 인물들에 대한 열전을 번역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남송의 간신 진회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1부-할지는 절대 아니되옵니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7242

2부-북송 멸망 최후의 충신 진회! http://cafe.naver.com/booheong/158570
3부-의심스러운 금나라 탈출! http://cafe.naver.com/booheong/159103
4부-계략으로 재상이 되다! http://cafe.naver.com/booheong/159535


<간신 열전>

1편 송사 간신열전 채경 http://cafe.naver.com/booheong/98808

2편 송사 간신열전 곽약사 http://cafe.naver.com/booheong/103206

3편 송사 환자열전 동관 [방랍 포함] http://cafe.naver.com/booheong/85702

4편 송사 간신열전 장방창(張邦昌) http://cafe.naver.com/booheong/140479

5편 송사 간신열전 황잠선(黃潛善) http://cafe.naver.com/booheong/141227

6편 송사 반신열전 묘부/유정언 http://cafe.naver.com/booheong/152079


<인물 열전>

송사

한세충이치, 양재흥, 동관[방랍], 채경, 부언경, 곽약사, 반미, 이사사고구송강장방창, 황잠선묘부(유정언)진회

금사

명사

두송 이성량

청사고

왕올당, 왕고, 다이샨[대선], 태조 누르하치, 추옝[저영], 슈르하치[서이합제], 야르하치[아이합제] 

피옹돈[비영동], 호호리[하화례], 어이두[액역도], 안퍙워[안비양고]훠르한/호이한푸차 군다이[부찰씨] 

잉월다이[영아이대/용골대]어르더니 밬시[액이덕니]양우리[양고리]보르진[박이진], 특금마심[마친] 캉칼아[강객라]

송서

 

원문 출처 : https://zh.wikisource.org/wiki/%E5%AE%8B%E5%8F%B2/%E5%8D%B7473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二年,檜奏置修政局,自為提舉,參知政事翟汝文同領之。

未幾,檜面劾汝文擅治堂吏,汝文求去;

諫官方孟卿一再論之,汝文竟罷。

監察御史劉一止,檜黨也,言:

「宣王內修,修其所謂外攘之政而已。

今簿書獄訟、官吏差除、土木營繕俱非所當急者。」

屯田郎曾統亦謂檜曰:

「宰相事無不統,何以局為?」

檜皆不聽。

既而有議廢局以搖檜者,一止及檢討官林待聘皆上疏言不可廢。

七月,一止出臺,除起居郎,蓋自叛其說,識者笑之。

[소흥(紹興/남송 1대 황제 고종의 #2연호)] 2년(1132년)에, 진회(檜)가 정국(政局)을 치수(置修/배치하고 정리함)한다 주(奏/아룀)하였고,

자신(自)이 시거(提舉/추천함)하였고, 참지정사(參知政事) 적여문(翟汝文)은 동령(同領/함께 거느림)하였다.

얼마 지나지 않아, 진회(檜)는 적여문(汝文)이 당리(堂吏)를 천치(擅治/멋대로 다스림)하였다 면핵(面劾/면전에서 탄핵함)하니,

적여문(汝文)이 구거(求去/벼슬에서 물러남을 청함)하였다.

간관(諫官) 방맹경(方孟卿)이 일재(一再/거듭) 논(論/언급함)하자, 적여문(汝文)이 마침내 파직(罷)하였다.

감찰어사(監察御史) 유일지(劉一止)는, 진회(檜)의 당여(黨)였는데, 말하길

「선왕(宣王)의 내수(內修)에서, 수(修)는 그 소위(所謂) 외양(外攘/외적을 물리침)의 정책(政)일 뿐이옵니다.

   지금(今) 부서(簿書/관의 장부와 문서), 옥송(獄訟/형법의 적용을 받는 송사),

   관리(官吏)의 차제(差除/관리를 벼슬에 임명하는 일), 토목(土木)의 영선(營繕/건축물을 신축하고 수리함)이 

   모두 당급(當急/급합을 당함)하지 않는 것이 없나이다.」

둔전랑(屯田郎) 증통(曾統) 역시(亦) 진회(檜)에게 일컬어 말하길

「재상(宰相)의 사무(事無)가 불통(不統/통일되지 않음)하니, 정국(局)을 어찌하오리까?

진회(檜)가 모두 불청(不聽/들어주지 않음)하였다.

얼마 안 있어 폐국(廢局/정국을 폐함)을 의논(議)하여 이로써 진회(檜)를 요(搖/흔듦)하는 자(者)들이 있었는데,

유일지(一止)는 검토관(檢討官) 임대빙(林待聘)과 더불어 모두 상소(上疏)하여 폐국(廢)은 불가(不可)하다 말하였다.

7월에, 유일지(一止)가 대(臺)에 나아가, 기거랑(起居郎)을 제수(除)하였는데,

대개(蓋) 그 말이 자반(自叛/스스로를 어긋남)하니, 식자(識者)가 소(笑/비웃음)하였다.



*주(周)의 선왕(宣王)

 : 서주(西周)의 11대 왕으로 본명은 희정(姬靜)으로 10대 왕 여왕(厲王)의 아들이다.

   부친 여왕(厲王)이 폭동으로 쫓겨나고 타국으로 도주하였고

   서주는 왕이 없는 공화제가 실시되었으나 기원전 828년 귀국하고 827년 즉위하였다.

   주정공(周定公), 소목공(召穆公), 방숙(方叔), 윤길보(尹吉甫), 중산보(仲山甫)를 중용하여

   내치를 회복하여 선왕중흥(宣王中興)이라 불리는 전성기를 맞이한다.

   무리한 국외 원정으로 국력이 크게 쇠하여 결국 아들이자 12대 왕인

   유왕(幽王) 희궁녈(姬宮涅) 때에 서주는 견융 등의 침공을 받아 멸망한다.

   서주 멸망 후 제후들은 희의구(姬宜臼)를 옹립하여 동주를 세웠지만

   주왕실은 명목상으로만 남고 제후들의 춘추전국시대가 열리게 된다.


1132년 진회가 정국을 배치하고 정리한다 아뢰고는 자신을 추천하였으며 참지정사 적여문과 함께 정국을 거느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진회는 적여문이 당리를 멋대로 다스린다 면전에서 탄핵하였고 적여문은 벼슬에서 물러나길 청하였다.

간관 방맹경이 거듭 논하자 적여문이 마침내 파직되었다.

감찰어사 유일지는 진회의 당여였는데 말하길

   <주 선왕의 내수에서 수는 그 소위 외적을 물리칠 정책일 뿐이옵니다.

    지금 관청의 장부와 문서, 송사, 관리를 벼슬에 임명하는 일, 토목 공사 등이 모두 급하지 않은 것이 없나이다!>

둔전랑 증통이 역시 진회에게 일컬어 말하길

   <재상의 사무가 통일되지 않으니 정국을 어찌하오리까?>

진회가 모두 들어주지 않았다.

얼마 안 있어 정국의 폐지를 의논하여 이로써 진회를 흔들고자 하는 자들이 있었는데

유일지는 검토관 임대빙과 더불어 모두 상소를 올려 폐국은 불가하다 말하였다.

1132년 7월에 유일지가 대에 나아가 기거랑을 제수 받았는데 

대개 그의 말이 스스로를 어기는 말이니 식자가 비웃었다.



요약.

1131년 진회는 계략으로 외치와 내치를 나누자 고종에게 건의하여

주 선왕이 내치와 외치를 신하들에게 분리 관리하게 하여 주의 전성기를 이끌었다며

눈에 가시 같았던 여이호를 금나라와의 외치에 전담시키자 하며

진강에 도독부를 개설하게 하고 여이호를 그곳으로 보내 버렸다.

여이호가 진강으로 부임하자 마침내 조정은 진회 일파들이 전면에 나서게 된다.

1132년 진회는 정국을 다스린다는 명분하에 자신을 천거하여 적여문과 함께 조정을 이끌었다.

얼마 안 있어 적여문마저 간관들을 동원하여 탄핵시켜 버린다.

진회의 당여들은 내치의 권한을 진회에게 몰아줘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진회는 일단 이를 거부하는 척하였다.

진회 일파의 독선에 일부 신하들은 정국을 폐지하자 주장하였고

이에 진회의 당여들이 모두 상소를 올려 정국의 폐지는 불가하다 주장하였다.


-6부에서 계속-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