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어 만문노당 444부-대부인이 버린 가발을 주어와서 상 받은 한족들 만문노당

안녕하세요. 길공구입니다.

만문노당은 누르하치의 일대기를 기록한 무권점 만문 사서 [만문원당/구만주당]을 
건륭조에 권점을 넣고 일부 내용을 변경하여 편찬하였습니다.
기 연재했던 내국사원당이 만주의 시조 부쿼리용숀부터 1584년 9월까지만 기록되어 있는데
만문노당은 1607년부터 기록이 시작됩니다.

만주어의 한글 발음은 되도록 원음에 가깝게 하겠습니다.
만주어 문법을 이제 갓 배우고 있으며, 사전 보고 번역하는 것이라 오역이 많습니다.
수정할 부분 알려 주시면,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
<자세히 보실 분은 그림을 클릭하시고 원문보기를 누르세요>


akdun sain niyalma be werifi jio seme golo de takvrafi unggihe.

앜둔 사인 냘마 버 워리피 죠! 서머 골오 더 타쿼라피 웅이허.

신용 좋은 사람 을 두고 와라! 하며 지방 에 파견하고 보냈다.


han i amba fujin. liyoodung ni hecen de jidere de.

한 이 암바 푸진. 료오둥 니 허천 더 지더러 더.

한 의 큰 부인. 요동 의 성 에 올 때에.


pijan de tebuhe sirakv buyarame jaka tuhebufi waliyabuha bihe.

피잔 더 터부허 시라쿠 부야라머 자카 투허부피 와랴부하 비허.

가죽가방 에 끼워넣은 가발 자질구레한 물건 떨어뜨리고 버리게하여 있었다.


tere simiyan hecen i xun dekdere ergi ibiyan tun sere gaxan i yuwan fung ming gebungge niyalma.

터러 시먄 허천 이 슌 덬더러 어르기 이뱐 툰 서러 가샨 이 유완 풍 밍 거붕어 냘마.

그 심양 성 의 해 뜨는 쪽 이뱐 섬 하는 마을 의 원 봉 명 이름난 사람.


gvwa nikan bahabi seme duin biyai juwan ninggun de alanjire jakade.

궈와 니칸 바하비! 서머 두인 뱌이 주완 닝운 더 알안지러 자카더.

다른 한족 얻었다! 하며 4 월의 10 6 에 알리러올 적에.


han hendume.

한 헌두머.

한 말하길.


musei ujihe be dahame. musei niyalma ofi alanjihabi kai seme.

무서이 우지허 버 다하머. 무서이 냘마 오피 알안지하비 카이! 서머.

우리의 옴 을 따르며. 우리의 사람 되어서 알리러왔었음 이니라! 하며.


sunja yan menggun xangname buhe.

순자 얀 멍운 샹나머 부허.

5 냥 은 상내리며 주었다.


han i booi weilere emu nirui juwete niyalma.

한 이 보오이 워일어러 어무 니루이 줘터 냘마.

한 의 집의 일할 1 니루의 각2 사람.


emu sunja nirui emte janggin de xangname.

어무 순자 니루이 엄터 장인 더 샹나머.

1 5 니루의 각1 장긴 에 상내리며.


janggin de

장인 더

장긴 에


*pijan[피잔] : 피상(皮箱), 짐승의 가죽으로 만든 상자, 가죽 상자.

*sirakv[시라쿼] : 가발, 다리머리.

*ibiyan[이뱐] : 이파아(伊巴雅), 지명.

*yuwan fung ming[유완 풍 밍] : 원봉명(袁凤鸣), 인명.





(신 나카다와 훠르하에 부자와) 신용 좋은 사람을 두고 와라!> 하며 지방에 파견하고 보냈다.

(누르가치)의 큰 부인(아바하이)가 요동성에 올 때에

가죽 가방에 끼워 넣은 가발과 자질구레한 물건을 떨어뜨리고 버리게 하였었다.

그 심양성의 동쪽 이파하 섬이라는 마을의 원봉명이라는 사람이

<다른 한족이 (물건을) 얻었다!> 하며 (1621년) 4월 16일에 알리러 올 적에 

(누르가치) 말하길

   <우리가 오는 것을 따르며 우리의 사람 되어서 알리러 왔던 것이니라!>

하며 은 5냥을 상 내리며 주었다.

(누르가치)의 집의 일할 1니루당 각각 2사람, 5니루당 각각 1명의 장긴에 상 내리며

장긴에게



요약.

1621년 4월 15일 누르하치는 예오더허를 신 나카다와 훠르하에 파견하여 신용 없는 자들을 잡아오라 보낸다.

한편 새롭게 대부인(암바 푸진)이 된 아바하이(도르곤의 친모)가 요양성에 올 때에

가발 등 자질구레한 물건들을 오는 도중에 버리고 왔는데

이날 이파하 섬의 한족 원봉명이 다른 한족이 물건을 주었다며 4월 16일에 요양성에 가지고 왔다.

누르하치는 후금의 백성이 되었다며 은 5냥을 포상하였다.

한편 누르하치는 각 니루에서 파견되어 누르하치의 저택에서 일하던 병사들에게 포상을 내린다.


-445부에서 계속-



메모장